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입력 2018.01.14 (11:17) 수정 2018.01.14 (11:22) 정치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내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할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내일 오후쯤에는 복당과 관련한 언론 메시지 발표와 함께 한국당 입당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앞선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지만, 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나 나흘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삼국지를 인용,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사실상 복당 의지를 밝혔다.

남 지사는 최근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통화해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내비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 입력 2018.01.14 (11:17)
    • 수정 2018.01.14 (11:22)
    정치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내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할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내일 오후쯤에는 복당과 관련한 언론 메시지 발표와 함께 한국당 입당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앞선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지만, 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나 나흘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삼국지를 인용,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사실상 복당 의지를 밝혔다.

남 지사는 최근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통화해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내비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