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선거 D-5개월…與 경쟁 본격화·野 후보 기근
입력 2018.01.14 (12:01) 수정 2018.01.14 (12: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지방선거 D-5개월…與 경쟁 본격화·野 후보 기근
동영상영역 끝
[앵커]

6.13 지방선거가 이제 5개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 야권 발 정계 개편이라는 변수가 남아있긴 하지만, 지금 당장의 상황만 보면, 여당은 일찌감치 당내 후보군이 넘쳐나서 고민인 반면에 야권은 강세지역을 빼곤 인물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각당의 분위기를 김기흥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에서만 현직 시장을 포함해 현역 중진의원 여러 명이 후보군으로 거론됩니다.

경기와 인천, 충청권에서도 현역 의원 출마 선언이 잇따르는 등 본선 진출을 위한 내부 경쟁이 이미 시작됐습니다.

당선 가능성이 전망되는 부산과 경남, 대구에서도 출마 준비 움직임이 가시권입니다.

반면 야권은 전통적인 강세 지역 외에는 나서겠다는 후보가 거의 없는 실정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등 영남권에서만 현직과 현역 의원들이 본격적인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도 현역 의원들의 대결 구도가 형성된 곳은 전남 정도입니다.

한국당은 당 대표가 지역 순회방문 등을 통해 직접 인재 영입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후보군은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의당도 바른정당과의 통합 내홍으로 지방선거 열기는 미미합니다.

[윤희웅/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 "출마의 적극성은 어느 정도의 당선 가능성이 전제 되어야 하는데 현재 정부 여당에 대한 지지율은 매우 높고, 야당은 그렇지 못해 여야 간 후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치권에선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야권 발 정계 개편이 마무리돼야 지방선거 윤곽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지방선거 D-5개월…與 경쟁 본격화·野 후보 기근
    • 입력 2018.01.14 (12:01)
    • 수정 2018.01.14 (12:14)
    뉴스 12
지방선거 D-5개월…與 경쟁 본격화·野 후보 기근
[앵커]

6.13 지방선거가 이제 5개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 야권 발 정계 개편이라는 변수가 남아있긴 하지만, 지금 당장의 상황만 보면, 여당은 일찌감치 당내 후보군이 넘쳐나서 고민인 반면에 야권은 강세지역을 빼곤 인물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각당의 분위기를 김기흥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에서만 현직 시장을 포함해 현역 중진의원 여러 명이 후보군으로 거론됩니다.

경기와 인천, 충청권에서도 현역 의원 출마 선언이 잇따르는 등 본선 진출을 위한 내부 경쟁이 이미 시작됐습니다.

당선 가능성이 전망되는 부산과 경남, 대구에서도 출마 준비 움직임이 가시권입니다.

반면 야권은 전통적인 강세 지역 외에는 나서겠다는 후보가 거의 없는 실정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등 영남권에서만 현직과 현역 의원들이 본격적인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도 현역 의원들의 대결 구도가 형성된 곳은 전남 정도입니다.

한국당은 당 대표가 지역 순회방문 등을 통해 직접 인재 영입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후보군은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의당도 바른정당과의 통합 내홍으로 지방선거 열기는 미미합니다.

[윤희웅/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 "출마의 적극성은 어느 정도의 당선 가능성이 전제 되어야 하는데 현재 정부 여당에 대한 지지율은 매우 높고, 야당은 그렇지 못해 여야 간 후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치권에선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야권 발 정계 개편이 마무리돼야 지방선거 윤곽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