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신문 “북남관계 南 노력에 달려” 주장 ISSUE
입력 2018.01.14 (13:06) | 수정 2018.01.14 (13:11) 인터넷 뉴스
北신문 “북남관계 南 노력에 달려”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4일) "남조선 당국은 그 누구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대결의 장벽을 허물어야 하며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과 자주통일을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정세논설을 통해 "앞으로 북남관계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겠는가 하는 것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는가 하는데 달려있다.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에 성실히 화답해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북과 남은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책임과 임무를 자각하고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분위기를 적극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최근 '민족 자주' 와 '우리 민족끼리' 원칙과 외세 배격 주장을 연일 펼치고 있다.

노동신문은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는 저절로 마련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과 남은 접촉과 내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하면서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풀고 통일의 주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집권 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 인사들을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놓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는 신년사 내용을 되풀이했다.

이밖에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마음과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밝혔고,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민족자주의 원칙은 민족문제 해결의 핵이며 기초"라는 주장을 거듭 펼쳤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신문 “북남관계 南 노력에 달려” 주장
    • 입력 2018.01.14 (13:06)
    • 수정 2018.01.14 (13:11)
    인터넷 뉴스
北신문 “북남관계 南 노력에 달려”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4일) "남조선 당국은 그 누구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대결의 장벽을 허물어야 하며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과 자주통일을 위한 길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정세논설을 통해 "앞으로 북남관계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겠는가 하는 것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는가 하는데 달려있다.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에 성실히 화답해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북과 남은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책임과 임무를 자각하고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분위기를 적극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최근 '민족 자주' 와 '우리 민족끼리' 원칙과 외세 배격 주장을 연일 펼치고 있다.

노동신문은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분위기는 저절로 마련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과 남은 접촉과 내왕, 협력과 교류를 폭넓게 실현하면서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풀고 통일의 주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집권 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 인사들을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놓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는 신년사 내용을 되풀이했다.

이밖에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마음과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밝혔고,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민족자주의 원칙은 민족문제 해결의 핵이며 기초"라는 주장을 거듭 펼쳤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