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문 대통령 신년회견 강하게 비난…“南당국자 착각 말아야” ISSUE
입력 2018.01.14 (17:45) | 수정 2018.01.14 (18:06) 인터넷 뉴스
北, 문 대통령 신년회견 강하게 비난…“南당국자 착각 말아야”
북한 관영매체들이 오늘(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북한 관련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면서 "남조선 당국자는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북남관계 개선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지만 그에 찬물을 끼얹는 불순한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는 이날 '남조선 당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보도를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대화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 크다고 언급한 것 등을 거론하며 "화해 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온당치 못한 망언이 튀어나와 사람들을 아연 실망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한국 정부나 대통령을 겨냥해 직접 비난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매체는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하고 북핵문제 관련 내용 등 문 대통령의 북한 관련 언급 내용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가을뻐꾸기 같은 수작', '얼빠진 궤변', '가시돋힌 음흉한 악설일색'이라는 표현 등을 사용하며 비난했다.

또 "대화 상대를 앞에 놓고 이렇게까지 무례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북한 매체는 문 대통령이 여건이 갖춰지면 남북정상회담에 임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회담을 해야 공동성명도 나오고 공동보도문도 만들어낼 수 있으며 뜻을 맞춘 합의서도 발표할 수 있다는 것은 하나의 상식"이라며 "처음부터 결과물이 있어야 만날 수 있다고 줴쳐대고(떠들어대고) 있으니 상식 이하"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는 "아직은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하다"며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열차나 버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결정을 뒤집을 수 있는 카드까지 시사하며 우리측에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점잖지 못한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하여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의 비난 톤은 강했지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공식기구의 성명이나 담화 등이 아닌 매체 보도 형식으로 비난한 것은 남북 회담 국면에서 나름 대응 수위를 조절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사진출처 : 조선중앙TV 보도 화면 캡처]
  • 北, 문 대통령 신년회견 강하게 비난…“南당국자 착각 말아야”
    • 입력 2018.01.14 (17:45)
    • 수정 2018.01.14 (18:06)
    인터넷 뉴스
北, 문 대통령 신년회견 강하게 비난…“南당국자 착각 말아야”
북한 관영매체들이 오늘(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북한 관련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면서 "남조선 당국자는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북남관계 개선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지만 그에 찬물을 끼얹는 불순한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는 이날 '남조선 당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보도를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대화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 크다고 언급한 것 등을 거론하며 "화해 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온당치 못한 망언이 튀어나와 사람들을 아연 실망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한국 정부나 대통령을 겨냥해 직접 비난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매체는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하고 북핵문제 관련 내용 등 문 대통령의 북한 관련 언급 내용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가을뻐꾸기 같은 수작', '얼빠진 궤변', '가시돋힌 음흉한 악설일색'이라는 표현 등을 사용하며 비난했다.

또 "대화 상대를 앞에 놓고 이렇게까지 무례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북한 매체는 문 대통령이 여건이 갖춰지면 남북정상회담에 임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회담을 해야 공동성명도 나오고 공동보도문도 만들어낼 수 있으며 뜻을 맞춘 합의서도 발표할 수 있다는 것은 하나의 상식"이라며 "처음부터 결과물이 있어야 만날 수 있다고 줴쳐대고(떠들어대고) 있으니 상식 이하"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는 "아직은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하다"며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열차나 버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결정을 뒤집을 수 있는 카드까지 시사하며 우리측에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점잖지 못한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하여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의 비난 톤은 강했지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공식기구의 성명이나 담화 등이 아닌 매체 보도 형식으로 비난한 것은 남북 회담 국면에서 나름 대응 수위를 조절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사진출처 : 조선중앙TV 보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