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미세먼지 저감책…내일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
입력 2018.01.14 (18:36) 수정 2018.01.14 (21:15) 인터넷 뉴스
서울 미세먼지 저감책…내일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
월요일인 15일 첫차를 시작으로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이 무료로 운행된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지난해 7월 1일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며, 대중교통이 무료가 되는 것도 처음이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는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적용된다.

서울에서 타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요금이 면제된다.

서울형 비상저감 조치에 경기도와 인천시는 참여하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은 서울 버스와 지하철만 무료로 탈 수 있다.

대중교통이 무료여도 평소처럼 교통카드나 교통카드 기능이 탑재된 신용·체크카드를 지참해 단말기에 찍고 타야 한다. 평소대로 카드를 태그하면 서울 버스·경기 버스를 몇 차례 갈아타든 자동으로 요금이 청구된다.

요금 면제는 선·후불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승객만 받을 수 있다. 1회권·정기권 이용자는 제외된다.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서울시는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버스 노선(광역버스 7개 노선, 시내버스 19개 노선)을 증편한다.

대중교통 무료 정책은 서울시가 세금으로 대중교통 요금을 대신 납부해주는 개념이다.
서울시는 현행 승객 수 기준으로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이 면제되면 운송회사에 하루 50억원을 보전해줘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무료 이용 정책으로 승객이 20% 정도 증가하면 하루 60억원이 든다.

서울시는 예년에 비춰볼 때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연간 7회 정도 발효될 것으로 예상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서울시는 대중교통 무효화와 함께 공공기관 주차장 360곳을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3천여대의 운행을 중단한다.

자원회수시설, 물재생센터 등 대기 오염물질 배출 시설 12곳의 가동률은 낮춘다.

또 서울시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공사장 180곳의 조업시간을 단축해 미세먼지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자율적인 시민 차량 2부제도 권장하기로 했다. 15일에는 홀수 차량만 운행대상이다.
  • 서울 미세먼지 저감책…내일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
    • 입력 2018.01.14 (18:36)
    • 수정 2018.01.14 (21:15)
    인터넷 뉴스
서울 미세먼지 저감책…내일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
월요일인 15일 첫차를 시작으로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이 무료로 운행된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지난해 7월 1일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며, 대중교통이 무료가 되는 것도 처음이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는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적용된다.

서울에서 타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요금이 면제된다.

서울형 비상저감 조치에 경기도와 인천시는 참여하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은 서울 버스와 지하철만 무료로 탈 수 있다.

대중교통이 무료여도 평소처럼 교통카드나 교통카드 기능이 탑재된 신용·체크카드를 지참해 단말기에 찍고 타야 한다. 평소대로 카드를 태그하면 서울 버스·경기 버스를 몇 차례 갈아타든 자동으로 요금이 청구된다.

요금 면제는 선·후불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승객만 받을 수 있다. 1회권·정기권 이용자는 제외된다.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서울시는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버스 노선(광역버스 7개 노선, 시내버스 19개 노선)을 증편한다.

대중교통 무료 정책은 서울시가 세금으로 대중교통 요금을 대신 납부해주는 개념이다.
서울시는 현행 승객 수 기준으로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이 면제되면 운송회사에 하루 50억원을 보전해줘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무료 이용 정책으로 승객이 20% 정도 증가하면 하루 60억원이 든다.

서울시는 예년에 비춰볼 때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연간 7회 정도 발효될 것으로 예상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서울시는 대중교통 무효화와 함께 공공기관 주차장 360곳을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3천여대의 운행을 중단한다.

자원회수시설, 물재생센터 등 대기 오염물질 배출 시설 12곳의 가동률은 낮춘다.

또 서울시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공사장 180곳의 조업시간을 단축해 미세먼지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자율적인 시민 차량 2부제도 권장하기로 했다. 15일에는 홀수 차량만 운행대상이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