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시아, 크림반도에 첨단방공미사일 S-400 추가 배치
입력 2018.01.14 (20:15) | 수정 2018.01.14 (20:25) 인터넷 뉴스
러시아, 크림반도에 첨단방공미사일 S-400 추가 배치
러시아가 13일,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에 첨단 방공미사일 S-400 1개 포대를 추가로 배치했다. 이로써 크림반도에 배치된 S-400 포대는 2개로 늘어났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두 번째 S-400 포대가 크림반도 남서부 세바스토폴에 실전 배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크림반도에 배치된 S-400 미사일은 반도는 물론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의 상당 지역을 방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6년 8월 크림반도 동부 페오도시야에 첫 번째 S-400 미사일 포대를 배치했으며 이 포대는 운용 준비를 거쳐 지난해 1월 중순 본격적 임무수행에 들어갔다.

S-400 방공미사일은 2007년부터 러시아군에 실전 배치된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으로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과 전술탄도미사일, 군용기 등을 모두 요격할 수 있다. 한꺼번에 100개의 표적을 추적할 수 있으며, 동시에 6개의 표적을 격추할 수 있는 성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사거리가 400㎞인 S-400은 특히 레이더에 거의 걸리지 않는 미국의 B-2 폭격기, F-117 폭격기, F-35 전투기 등 스텔스기들을 탐지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가 2014년 3월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 무장을 강화하는 것은 영토 반환을 촉구하는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강력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반도에 대한 영유권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사진출처 : 로이터 보도 화면 캡처]
  • 러시아, 크림반도에 첨단방공미사일 S-400 추가 배치
    • 입력 2018.01.14 (20:15)
    • 수정 2018.01.14 (20:25)
    인터넷 뉴스
러시아, 크림반도에 첨단방공미사일 S-400 추가 배치
러시아가 13일,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에 첨단 방공미사일 S-400 1개 포대를 추가로 배치했다. 이로써 크림반도에 배치된 S-400 포대는 2개로 늘어났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두 번째 S-400 포대가 크림반도 남서부 세바스토폴에 실전 배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크림반도에 배치된 S-400 미사일은 반도는 물론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의 상당 지역을 방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6년 8월 크림반도 동부 페오도시야에 첫 번째 S-400 미사일 포대를 배치했으며 이 포대는 운용 준비를 거쳐 지난해 1월 중순 본격적 임무수행에 들어갔다.

S-400 방공미사일은 2007년부터 러시아군에 실전 배치된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으로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과 전술탄도미사일, 군용기 등을 모두 요격할 수 있다. 한꺼번에 100개의 표적을 추적할 수 있으며, 동시에 6개의 표적을 격추할 수 있는 성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사거리가 400㎞인 S-400은 특히 레이더에 거의 걸리지 않는 미국의 B-2 폭격기, F-117 폭격기, F-35 전투기 등 스텔스기들을 탐지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가 2014년 3월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 무장을 강화하는 것은 영토 반환을 촉구하는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강력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반도에 대한 영유권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사진출처 : 로이터 보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