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도 미사일’ 실수 경보에 하와이 공포·대혼란
입력 2018.01.14 (21:03) | 수정 2018.01.14 (21:2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탄도 미사일’ 실수 경보에 하와이 공포·대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가 있는 곳에 '곧 미사일이 떨어진다, 실제 상황이다' 라는 정부의 메시지를 받는다면 살면서 가장 두려운 순간이 될텐데요.

실제로 하와이주 재난 당국이 현지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이런 문자를 보내서 주 전체가 공황상태에 빠졌었는데, 알고보니 실수로 잘못 발령된 경보였습니다.

최동혁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하와이 대학 학생들이 휴대전화기를 본 뒤 갑자기 뛰기 시작합니다.

현지 토요일 아침 8시 7분.

주민과 관광객에게 일제히 한 통의 경보 문자가 왔습니다.

[비니시우스 퍼레이라/와이키키 주민 : "하와이로 미사일이 날아온다면서 친구가 저를 깨웠어요.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는데, 저도 다른 사람과 같이 뛰기 시작했죠."]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경보 문자였습니다.

북핵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깜짝 놀란 주민과 관광객들이 혼비백산 대피 소동을 벌였고,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아드난 메시왈라/관광객 : "문자 경보를 받은 순간 겁 부터 났어요. 호텔 36층에 있었는데 어쩔 줄을 몰랐고, 제 정신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13분 뒤 비상당국은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밝혔고, 이어 실수로 경보가 발령됐다고 사과했습니다.

[번 미야기/美 하와이 주 비상관리국장 : "시민들에게 불편과 불안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립니다. 저희들의 실수였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미 정부는 오발령 사태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하와이 당국은 지난달부터 매달 실시하기로 한 북한 미사일 경보 훈련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탄도 미사일’ 실수 경보에 하와이 공포·대혼란
    • 입력 2018.01.14 (21:03)
    • 수정 2018.01.14 (21:29)
    뉴스 9
‘탄도 미사일’ 실수 경보에 하와이 공포·대혼란
[앵커]

내가 있는 곳에 '곧 미사일이 떨어진다, 실제 상황이다' 라는 정부의 메시지를 받는다면 살면서 가장 두려운 순간이 될텐데요.

실제로 하와이주 재난 당국이 현지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이런 문자를 보내서 주 전체가 공황상태에 빠졌었는데, 알고보니 실수로 잘못 발령된 경보였습니다.

최동혁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하와이 대학 학생들이 휴대전화기를 본 뒤 갑자기 뛰기 시작합니다.

현지 토요일 아침 8시 7분.

주민과 관광객에게 일제히 한 통의 경보 문자가 왔습니다.

[비니시우스 퍼레이라/와이키키 주민 : "하와이로 미사일이 날아온다면서 친구가 저를 깨웠어요.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는데, 저도 다른 사람과 같이 뛰기 시작했죠."]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경보 문자였습니다.

북핵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깜짝 놀란 주민과 관광객들이 혼비백산 대피 소동을 벌였고,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아드난 메시왈라/관광객 : "문자 경보를 받은 순간 겁 부터 났어요. 호텔 36층에 있었는데 어쩔 줄을 몰랐고, 제 정신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13분 뒤 비상당국은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밝혔고, 이어 실수로 경보가 발령됐다고 사과했습니다.

[번 미야기/美 하와이 주 비상관리국장 : "시민들에게 불편과 불안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립니다. 저희들의 실수였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미 정부는 오발령 사태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하와이 당국은 지난달부터 매달 실시하기로 한 북한 미사일 경보 훈련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