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호영 前특검의 반격 …“자료 인계, 검찰이 직무유기”
입력 2018.01.14 (21:10) | 수정 2018.01.14 (22:0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호영 前특검의 반격 …“자료 인계, 검찰이 직무유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다스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 직무유기를 했던 건 자신이 아니라 검찰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당시 특검이 검찰이 밝히지 못했던 120억 횡령에 대해서도 범죄 사실을 확인했는데 이를 포함해 모든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이 뒷처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특수직무유기 혐의를 받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특검 수사과정에서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직원이 120억 원을 횡령한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이를 최종 수사결과 발표 때 누락했다는 겁니다.

정 전 특검은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공개 반박했습니다.

특검수사는 검찰 수사가 미진해 시작됐고 문제의 120억 원을 밝힌 것은 특검이었다는 겁니다.

[정호영/前 BBK 특별검사 : "검찰은 주식회사 다스에 대해 두 번이나 수사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찾아낸 것이 없었습니다."]

120억 원은 다스 직원의 개인범죄라 특검 수사대상이 아니어서 최종수사결과에 담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정 전 특검은 특히 관련 수사기록을 검찰에 모두 넘겼다며 이를 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것은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임채진 전 검찰총장은 특검으로부터 정식 인계받은 것이 없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시 특검팀이 최종수사결과 발표에 120억 원 횡령내용을 담을지를 놓고 장단점을 분석한 자료도 공개됐습니다.

여기에는 관련 내용을 밝히지 않을 경우 다양한 해석으로 인한 정쟁이나 국론분열을 차단할 수 있지만 추후 사실이 공개될 경우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담겼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정호영 前특검의 반격 …“자료 인계, 검찰이 직무유기”
    • 입력 2018.01.14 (21:10)
    • 수정 2018.01.14 (22:05)
    뉴스 9
정호영 前특검의 반격 …“자료 인계, 검찰이 직무유기”
[앵커]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다스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해 직무유기를 했던 건 자신이 아니라 검찰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당시 특검이 검찰이 밝히지 못했던 120억 횡령에 대해서도 범죄 사실을 확인했는데 이를 포함해 모든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이 뒷처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특수직무유기 혐의를 받는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특검 수사과정에서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직원이 120억 원을 횡령한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이를 최종 수사결과 발표 때 누락했다는 겁니다.

정 전 특검은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공개 반박했습니다.

특검수사는 검찰 수사가 미진해 시작됐고 문제의 120억 원을 밝힌 것은 특검이었다는 겁니다.

[정호영/前 BBK 특별검사 : "검찰은 주식회사 다스에 대해 두 번이나 수사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찾아낸 것이 없었습니다."]

120억 원은 다스 직원의 개인범죄라 특검 수사대상이 아니어서 최종수사결과에 담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정 전 특검은 특히 관련 수사기록을 검찰에 모두 넘겼다며 이를 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것은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임채진 전 검찰총장은 특검으로부터 정식 인계받은 것이 없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시 특검팀이 최종수사결과 발표에 120억 원 횡령내용을 담을지를 놓고 장단점을 분석한 자료도 공개됐습니다.

여기에는 관련 내용을 밝히지 않을 경우 다양한 해석으로 인한 정쟁이나 국론분열을 차단할 수 있지만 추후 사실이 공개될 경우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담겼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