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속도로 개통 반년…미시령 통행량 절반 이상 감소!
입력 2018.01.14 (21:11) | 수정 2018.01.14 (21:2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속도로 개통 반년…미시령 통행량 절반 이상 감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6월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가 개통됐죠, 덕분에 강원도가 훨씬 가까워졌지만, 이 여파로 미시령 동서 관통 도로의 통행량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그런데 이 도로가 민자로 지어진 거라 수익이 줄면 그만큼 세금으로 충당해줘야 하는데 그 액수가 어마어마 합니다.

과연,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요?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6월 개통한 서울양양고속도로.

주말, 휴일이면 차량이 몰리면서 2천2백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했습니다.

하지만 미시령 터널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2006년 개통 뒤 꾸준히 통행량이 늘었지만, 고속도로 개통 이후 전체 통행량은 141만 대나 감소했습니다.

민자로 운영되는 미시령 터널에 최소운영수입을 보장해야 하는 강원도로선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고속도로 개통 6개월 만에 강원도가 부담해야 할 재정지원금은 50억 원을 넘었습니다.

역대 최고 수준입니다.

2009년 37억 원을 최고로 감소하던 재정지원금이 통행량이 줄면서 급증한 겁니다.

[박동주/강원도 예산과장 : "개통 이후에는 저희가 생각한 것보다 재정부담이 상당히 클 것으로 전망되고 협약대비(차량 통행량이) 40% 수준이기 때문에..."]

앞으로 18년간 해마다 100억 원 이상을 미시령 터널에 쏟아부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이 추세라면 강원도가 2036년까지 투입해야 할 예산이 최소 2,500억 원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하지만 뾰족한 대책은 없습니다.

미시령 터널 재정지원금이 강원도 재정에 또 다른 뇌관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고속도로 개통 반년…미시령 통행량 절반 이상 감소!
    • 입력 2018.01.14 (21:11)
    • 수정 2018.01.14 (21:28)
    뉴스 9
고속도로 개통 반년…미시령 통행량 절반 이상 감소!
[앵커]

지난해 6월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가 개통됐죠, 덕분에 강원도가 훨씬 가까워졌지만, 이 여파로 미시령 동서 관통 도로의 통행량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그런데 이 도로가 민자로 지어진 거라 수익이 줄면 그만큼 세금으로 충당해줘야 하는데 그 액수가 어마어마 합니다.

과연,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요?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6월 개통한 서울양양고속도로.

주말, 휴일이면 차량이 몰리면서 2천2백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했습니다.

하지만 미시령 터널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2006년 개통 뒤 꾸준히 통행량이 늘었지만, 고속도로 개통 이후 전체 통행량은 141만 대나 감소했습니다.

민자로 운영되는 미시령 터널에 최소운영수입을 보장해야 하는 강원도로선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고속도로 개통 6개월 만에 강원도가 부담해야 할 재정지원금은 50억 원을 넘었습니다.

역대 최고 수준입니다.

2009년 37억 원을 최고로 감소하던 재정지원금이 통행량이 줄면서 급증한 겁니다.

[박동주/강원도 예산과장 : "개통 이후에는 저희가 생각한 것보다 재정부담이 상당히 클 것으로 전망되고 협약대비(차량 통행량이) 40% 수준이기 때문에..."]

앞으로 18년간 해마다 100억 원 이상을 미시령 터널에 쏟아부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이 추세라면 강원도가 2036년까지 투입해야 할 예산이 최소 2,500억 원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하지만 뾰족한 대책은 없습니다.

미시령 터널 재정지원금이 강원도 재정에 또 다른 뇌관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