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폭력사태로 번진 스마트폰 ‘꼴불견’…도쿄서만 28명 체포
입력 2018.01.14 (21:13) | 수정 2018.01.14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폭력사태로 번진 스마트폰 ‘꼴불견’…도쿄서만 28명 체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마트폰에 열중하며 길을 걷다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우리 주변에도 종종 있습니다만, 일본에서는 이런 스마트폰 중독 때문에 모르는 사람끼리 시비가 붙어서 폭력으로까지 번지는 사건들이 최근 부쩍 늘고 있다고 합니다.

이승철 특파원이 실태를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걷다 물에 빠지거나, 교통사고가 날 뻔한 아찔한 순간들.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다가 스스로 위험에 빠지기도 하지만, 주변 사람에게 폐를 끼치는 경우도 많습니다.

[스마트폰만 보며 걷던 사람이랑 부딪혔던 적이 꽤 있어요. 역 계단에서든지….]

이 30대 여성은 지난해 10월 퇴근하던 지하철 안에서 한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습니다.

옆자리에 앉은 남자가 스마트폰 게임에 열중해 몸을 기대오자, 불편을 느껴 살짝 미는 순간 갑자기 때리기 시작한 겁니다.

남성은 상해 혐의로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피해 여성/음성변조 :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도 없게 머리 속이 하얗게 되면서, 상대하지 않는 게 좋았을까 싶기도 하고…."]

NHK는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사람에게 주의를 줬다가 폭행을 당하는 등 스마트폰 사용 매너로 시비가 돼 폭력으로 까지 번지는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경찰에 체포된 사람이 도쿄에서만 28명에 이릅니다.

급기야 일본 경찰이 스마트 폰 사용 예절을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폭력사태로 번진 스마트폰 ‘꼴불견’…도쿄서만 28명 체포
    • 입력 2018.01.14 (21:13)
    • 수정 2018.01.14 (22:09)
    뉴스 9
폭력사태로 번진 스마트폰 ‘꼴불견’…도쿄서만 28명 체포
[앵커]

스마트폰에 열중하며 길을 걷다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우리 주변에도 종종 있습니다만, 일본에서는 이런 스마트폰 중독 때문에 모르는 사람끼리 시비가 붙어서 폭력으로까지 번지는 사건들이 최근 부쩍 늘고 있다고 합니다.

이승철 특파원이 실태를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걷다 물에 빠지거나, 교통사고가 날 뻔한 아찔한 순간들.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다가 스스로 위험에 빠지기도 하지만, 주변 사람에게 폐를 끼치는 경우도 많습니다.

[스마트폰만 보며 걷던 사람이랑 부딪혔던 적이 꽤 있어요. 역 계단에서든지….]

이 30대 여성은 지난해 10월 퇴근하던 지하철 안에서 한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습니다.

옆자리에 앉은 남자가 스마트폰 게임에 열중해 몸을 기대오자, 불편을 느껴 살짝 미는 순간 갑자기 때리기 시작한 겁니다.

남성은 상해 혐의로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피해 여성/음성변조 :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도 없게 머리 속이 하얗게 되면서, 상대하지 않는 게 좋았을까 싶기도 하고…."]

NHK는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사람에게 주의를 줬다가 폭행을 당하는 등 스마트폰 사용 매너로 시비가 돼 폭력으로 까지 번지는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경찰에 체포된 사람이 도쿄에서만 28명에 이릅니다.

급기야 일본 경찰이 스마트 폰 사용 예절을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