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8.01.14 (21:29) | 수정 2018.01.14 (22:19) 인터넷 뉴스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에게는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 원세훈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4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어제 소환해 11시간 동안 강도 높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이 혐의를 상당 부분 부인해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보고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별도로 국정원 특활비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검사장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김 전 민정비서관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들 두 명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다.

김 전 부속실장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8.01.14 (21:29)
    • 수정 2018.01.14 (22:19)
    인터넷 뉴스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에게는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 원세훈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4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어제 소환해 11시간 동안 강도 높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이 혐의를 상당 부분 부인해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보고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별도로 국정원 특활비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검사장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김 전 민정비서관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들 두 명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다.

김 전 부속실장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