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8.01.14 (21:29) 수정 2018.01.14 (22:19) 사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에게는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 원세훈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4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어제 소환해 11시간 동안 강도 높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이 혐의를 상당 부분 부인해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보고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별도로 국정원 특활비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검사장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김 전 민정비서관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들 두 명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다.

김 전 부속실장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8.01.14 (21:29)
    • 수정 2018.01.14 (22:19)
    사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에게는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 원세훈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4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어제 소환해 11시간 동안 강도 높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이 혐의를 상당 부분 부인해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보고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별도로 국정원 특활비 5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검사장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김 전 민정비서관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들 두 명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다.

김 전 부속실장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