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쥬만지’ 북미 스크린 여전한 강세…‘더 포스트’ 추격전
입력 2018.01.15 (02:24) | 수정 2018.01.15 (02:52) 인터넷 뉴스
‘쥬만지’ 북미 스크린 여전한 강세…‘더 포스트’ 추격전
소니픽처스의 비디오게임 어드벤처 '쥬만지: 새로운 세계'가 마틴 루터 킹의 날 연휴를 맞은 북미 박스오피스(영화 흥행수입 순위)에서 2주 연속 1위를 질주했다.

14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 더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쥬만지'는 지난주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를 꺾은 기세를 몰아 이번 주말에도 3천849개 스크린에서 2천900만 달러(309억 원)를 쓸어담았다.

드웨인 존슨, 케빈 하트가 열연한 '쥬만지'는 지난해 12월 20일 개봉 이래 중국 시장에서 첫 날 1천20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등 글로벌 영화시장에서 3억 달러를 돌파했고 북미에서도 24일 간 2억6천2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미국 정부가 베트남전 발발에 개입했다는 국방부 기밀문서 '펜타곤 페이퍼'를 보도한 워싱턴포스트 기자 얘기를 소재로 한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더 포스트'는 2천819개 스크린에서 2천100만 달러(224억 원)의 수입을 올려 '쥬만지'를 추격했다.

폭스의 '더 포스트'는 골든글로브에서 톰 행크스와 메릴 스트리프가 남녀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고도 무관에 그친 아픔을 흥행 성적표로 달랬다.

톰 행크스가 워싱턴포스트 에디터 벤 브래들리로, 메릴 스트리프가 발행인 캐서린 그레이엄으로 나오는 '더 포스트'는 전미비평가보드에서 2017년 베스트 영화로 뽑혔으나 이번 주 감독 및 극작가 조합의 최고 영화 후보에는 등재되지 못했다.

라이언게이트의 '더 커뮤터'가 3위, 폭스의 '더 그레이트 스노맨'이 4위를 차지했다.

지난 연말 흥행 돌풍을 일으킨 '라스트 제다이'는 5위로 떨어졌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쥬만지’ 북미 스크린 여전한 강세…‘더 포스트’ 추격전
    • 입력 2018.01.15 (02:24)
    • 수정 2018.01.15 (02:52)
    인터넷 뉴스
‘쥬만지’ 북미 스크린 여전한 강세…‘더 포스트’ 추격전
소니픽처스의 비디오게임 어드벤처 '쥬만지: 새로운 세계'가 마틴 루터 킹의 날 연휴를 맞은 북미 박스오피스(영화 흥행수입 순위)에서 2주 연속 1위를 질주했다.

14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 더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쥬만지'는 지난주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를 꺾은 기세를 몰아 이번 주말에도 3천849개 스크린에서 2천900만 달러(309억 원)를 쓸어담았다.

드웨인 존슨, 케빈 하트가 열연한 '쥬만지'는 지난해 12월 20일 개봉 이래 중국 시장에서 첫 날 1천20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등 글로벌 영화시장에서 3억 달러를 돌파했고 북미에서도 24일 간 2억6천2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미국 정부가 베트남전 발발에 개입했다는 국방부 기밀문서 '펜타곤 페이퍼'를 보도한 워싱턴포스트 기자 얘기를 소재로 한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더 포스트'는 2천819개 스크린에서 2천100만 달러(224억 원)의 수입을 올려 '쥬만지'를 추격했다.

폭스의 '더 포스트'는 골든글로브에서 톰 행크스와 메릴 스트리프가 남녀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르고도 무관에 그친 아픔을 흥행 성적표로 달랬다.

톰 행크스가 워싱턴포스트 에디터 벤 브래들리로, 메릴 스트리프가 발행인 캐서린 그레이엄으로 나오는 '더 포스트'는 전미비평가보드에서 2017년 베스트 영화로 뽑혔으나 이번 주 감독 및 극작가 조합의 최고 영화 후보에는 등재되지 못했다.

라이언게이트의 '더 커뮤터'가 3위, 폭스의 '더 그레이트 스노맨'이 4위를 차지했다.

지난 연말 흥행 돌풍을 일으킨 '라스트 제다이'는 5위로 떨어졌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