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극우 영국독립당 대표의 모델출신 여친, 해리왕자 약혼녀 비하
입력 2018.01.15 (02:30) | 수정 2018.01.15 (02:52) 인터넷 뉴스
극우 영국독립당 대표의 모델출신 여친, 해리왕자 약혼녀 비하
반(反) 이민 극우정당인 영국독립당(UKIP) 대표의 모델 출신 여자친구가 해리 왕자의 약혼녀인 메건 마클을 향해 인종차별 비하를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헨리 볼튼(54) 영국독립당 대표의 여자친구 조 마니(25)가 다른 남성 지인과 나눈 문자메시지 2건을 공개했다.

이들 문자메시지를 나눈 시기는 마니가 볼튼과 교제를 시작하기 3개월 전 무렵과 교제 이후다.

문자메시지에서 마니는 올해 5월 해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미국 배우 마클을 향해 "헤픈 여자", "그의 씨가 우리 왕실을 더럽힐 것이다" 등으로 비하했다.

또 지인이 자신의 말에 "인종차별주의"라고 지적하자 "그래서?"라는 반응을 보인 뒤 "나는 단지 다른 문화가 우리 문화를 침략하지 않기를 바란다", "다음에는 무슬림 총리가 나올 것이고 흑인 왕이 나올 것" 등이라고 적었다.

마니는 데일리메일에 "내가 쓴 충격적인 언어에 기탄없이 사과하다"면서도 "내 의견들이 고의로 과장됐고 맥락을 무시하고 따왔다. 하지만 불쾌하게 한 점을 완전히 인정한다"고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뒤 영국독립당은 마니에게 당원활동 정지 조처를 내렸다.

하지만 지난해 9월 당 대표로 선출된 볼튼에게 물러나라는 요구가 영국독립당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고 공영방송 BBC는 전했다.

[사진출처 : 조마니트위터 캡처]
  • 극우 영국독립당 대표의 모델출신 여친, 해리왕자 약혼녀 비하
    • 입력 2018.01.15 (02:30)
    • 수정 2018.01.15 (02:52)
    인터넷 뉴스
극우 영국독립당 대표의 모델출신 여친, 해리왕자 약혼녀 비하
반(反) 이민 극우정당인 영국독립당(UKIP) 대표의 모델 출신 여자친구가 해리 왕자의 약혼녀인 메건 마클을 향해 인종차별 비하를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헨리 볼튼(54) 영국독립당 대표의 여자친구 조 마니(25)가 다른 남성 지인과 나눈 문자메시지 2건을 공개했다.

이들 문자메시지를 나눈 시기는 마니가 볼튼과 교제를 시작하기 3개월 전 무렵과 교제 이후다.

문자메시지에서 마니는 올해 5월 해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미국 배우 마클을 향해 "헤픈 여자", "그의 씨가 우리 왕실을 더럽힐 것이다" 등으로 비하했다.

또 지인이 자신의 말에 "인종차별주의"라고 지적하자 "그래서?"라는 반응을 보인 뒤 "나는 단지 다른 문화가 우리 문화를 침략하지 않기를 바란다", "다음에는 무슬림 총리가 나올 것이고 흑인 왕이 나올 것" 등이라고 적었다.

마니는 데일리메일에 "내가 쓴 충격적인 언어에 기탄없이 사과하다"면서도 "내 의견들이 고의로 과장됐고 맥락을 무시하고 따왔다. 하지만 불쾌하게 한 점을 완전히 인정한다"고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뒤 영국독립당은 마니에게 당원활동 정지 조처를 내렸다.

하지만 지난해 9월 당 대표로 선출된 볼튼에게 물러나라는 요구가 영국독립당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고 공영방송 BBC는 전했다.

[사진출처 : 조마니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