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입력 2018.01.16 (11:00) 수정 2018.01.16 (15:53) 인터넷 뉴스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의 전직 대표가 다스 설립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BBK 측으로부터 돌려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최근 다스의 자금 관리를 총괄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의 자수서에는 지난 2007년 검찰 수사와 그 이듬해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다스와 관련된 자신의 진술은 거짓이었으며 이번 조사에서는 제대로 답변하겠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설립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으며 다스 설립 단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인사와 회계 등 세부 사안까지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이던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 인사로,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사장을 신임하면서 다스의 자금관리를 맡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의 또 다른 핵심인사인 권승호 전 전무도 과거 검찰과 특검에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을 번복하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 없다'고 주장해온 다스의 핵심 관계자들의 진술이 바뀌면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 입력 2018.01.16 (11:00)
    • 수정 2018.01.16 (15:53)
    인터넷 뉴스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의 전직 대표가 다스 설립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BBK 측으로부터 돌려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최근 다스의 자금 관리를 총괄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의 자수서에는 지난 2007년 검찰 수사와 그 이듬해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다스와 관련된 자신의 진술은 거짓이었으며 이번 조사에서는 제대로 답변하겠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설립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으며 다스 설립 단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인사와 회계 등 세부 사안까지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이던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 인사로,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사장을 신임하면서 다스의 자금관리를 맡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의 또 다른 핵심인사인 권승호 전 전무도 과거 검찰과 특검에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을 번복하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 없다'고 주장해온 다스의 핵심 관계자들의 진술이 바뀌면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