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입력 2018.01.16 (11:00) | 수정 2018.01.16 (15:53) 인터넷 뉴스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의 전직 대표가 다스 설립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BBK 측으로부터 돌려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최근 다스의 자금 관리를 총괄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의 자수서에는 지난 2007년 검찰 수사와 그 이듬해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다스와 관련된 자신의 진술은 거짓이었으며 이번 조사에서는 제대로 답변하겠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설립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으며 다스 설립 단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인사와 회계 등 세부 사안까지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이던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 인사로,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사장을 신임하면서 다스의 자금관리를 맡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의 또 다른 핵심인사인 권승호 전 전무도 과거 검찰과 특검에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을 번복하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 없다'고 주장해온 다스의 핵심 관계자들의 진술이 바뀌면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 입력 2018.01.16 (11:00)
    • 수정 2018.01.16 (15:53)
    인터넷 뉴스
다스 前 대표, 검찰에 자수서 제출…“설립 과정에 MB관여 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의 전직 대표가 다스 설립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BBK 측으로부터 돌려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최근 다스의 자금 관리를 총괄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자수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의 자수서에는 지난 2007년 검찰 수사와 그 이듬해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다스와 관련된 자신의 진술은 거짓이었으며 이번 조사에서는 제대로 답변하겠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설립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으며 다스 설립 단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인사와 회계 등 세부 사안까지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전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이던 시절부터 함께한 최측근 인사로,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사장을 신임하면서 다스의 자금관리를 맡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의 또 다른 핵심인사인 권승호 전 전무도 과거 검찰과 특검에서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을 번복하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관련 없다'고 주장해온 다스의 핵심 관계자들의 진술이 바뀌면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