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입력 2018.01.16 (13:55) 수정 2018.01.16 (14:14) 취재K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CCTV도 없는 가게였지만 선명하게 남은 발자국이 확실한 증거로 남은 셈이다.

눈 위에 발자국 남겼다 경찰에 '덜미'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신의 거주지 인근 철물점에 들어가 현금 2000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45분쯤 광주 동구의 한 철물점에 들어가 주인 A(54·여)씨가 장판 밑에 숨겨둔 5만원권 400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현금은 A씨가 자녀의 유학자금으로 보내기 위해 잠시 보관하던 돈이었다.

절도는 철물점 주인이 퇴근한 후 이뤄졌고, 주변 모텔에 거주하던 서씨는 철물점 옥상을 통해 진입했다.

사건 현장 옆 모텔로 향한 발자국 따라 탐문수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밤새 내린 눈에 찍힌 발자국을 추적해 모텔에 숨어 있던 서씨를 붙잡았다.

사건 당시 대설특보가 내려진 광주에는 20㎝가량 쌓인 눈이 쌓여 서씨의 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다.

경찰은 서씨가 훔친 현금 2000만원 중 1495만원을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주고 서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 입력 2018.01.16 (13:55)
    • 수정 2018.01.16 (14:14)
    취재K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CCTV도 없는 가게였지만 선명하게 남은 발자국이 확실한 증거로 남은 셈이다.

눈 위에 발자국 남겼다 경찰에 '덜미'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신의 거주지 인근 철물점에 들어가 현금 2000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45분쯤 광주 동구의 한 철물점에 들어가 주인 A(54·여)씨가 장판 밑에 숨겨둔 5만원권 400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현금은 A씨가 자녀의 유학자금으로 보내기 위해 잠시 보관하던 돈이었다.

절도는 철물점 주인이 퇴근한 후 이뤄졌고, 주변 모텔에 거주하던 서씨는 철물점 옥상을 통해 진입했다.

사건 현장 옆 모텔로 향한 발자국 따라 탐문수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밤새 내린 눈에 찍힌 발자국을 추적해 모텔에 숨어 있던 서씨를 붙잡았다.

사건 당시 대설특보가 내려진 광주에는 20㎝가량 쌓인 눈이 쌓여 서씨의 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다.

경찰은 서씨가 훔친 현금 2000만원 중 1495만원을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주고 서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