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입력 2018.01.16 (13:55) | 수정 2018.01.16 (14:14) 멀티미디어 뉴스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CCTV도 없는 가게였지만 선명하게 남은 발자국이 확실한 증거로 남은 셈이다.

눈 위에 발자국 남겼다 경찰에 '덜미'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신의 거주지 인근 철물점에 들어가 현금 2000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45분쯤 광주 동구의 한 철물점에 들어가 주인 A(54·여)씨가 장판 밑에 숨겨둔 5만원권 400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현금은 A씨가 자녀의 유학자금으로 보내기 위해 잠시 보관하던 돈이었다.

절도는 철물점 주인이 퇴근한 후 이뤄졌고, 주변 모텔에 거주하던 서씨는 철물점 옥상을 통해 진입했다.

사건 현장 옆 모텔로 향한 발자국 따라 탐문수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밤새 내린 눈에 찍힌 발자국을 추적해 모텔에 숨어 있던 서씨를 붙잡았다.

사건 당시 대설특보가 내려진 광주에는 20㎝가량 쌓인 눈이 쌓여 서씨의 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다.

경찰은 서씨가 훔친 현금 2000만원 중 1495만원을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주고 서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 입력 2018.01.16 (13:55)
    • 수정 2018.01.16 (14:14)
    멀티미디어 뉴스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CCTV도 없는 가게였지만 선명하게 남은 발자국이 확실한 증거로 남은 셈이다.

눈 위에 발자국 남겼다 경찰에 '덜미'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신의 거주지 인근 철물점에 들어가 현금 2000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45분쯤 광주 동구의 한 철물점에 들어가 주인 A(54·여)씨가 장판 밑에 숨겨둔 5만원권 400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현금은 A씨가 자녀의 유학자금으로 보내기 위해 잠시 보관하던 돈이었다.

절도는 철물점 주인이 퇴근한 후 이뤄졌고, 주변 모텔에 거주하던 서씨는 철물점 옥상을 통해 진입했다.

사건 현장 옆 모텔로 향한 발자국 따라 탐문수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밤새 내린 눈에 찍힌 발자국을 추적해 모텔에 숨어 있던 서씨를 붙잡았다.

사건 당시 대설특보가 내려진 광주에는 20㎝가량 쌓인 눈이 쌓여 서씨의 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다.

경찰은 서씨가 훔친 현금 2000만원 중 1495만원을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주고 서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