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가상화폐 관련, 부처 간 조율 전 공개 바람직하지 않다”
입력 2018.01.16 (15:06) 수정 2018.01.16 (17:21) 정치
문 대통령 “가상화폐 관련, 부처 간 조율 전 공개 바람직하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오늘) 가상화폐 대책을 둘러싼 정부 부처간 혼선과 관련해 "부처간 협의와 입장조율에 들어가기 전에 각 부처의 입장이 먼저 공개돼 정부부처 간 엇박자나 혼선으로 비춰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가상화폐 대책을 둘러싼 논란을 직접 언급하면서 "여러 부처가 관련된 정책일 경우 각 부처의 입장이 다른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다만 "그런 다른 입장들이 부처협의 과정을 통해 조율돼 정부 입장으로 정리되는 것"이라며 "이 협의과정에서 각 부처의 입장들이 드러나는 것은 좋은 일이고, 협의과정을 통해 그런 입장 차이를 좁히고, 결정하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가상화폐 대책 등과 관련해 보다 긴밀한 부처간 협조와 정책 결정 과정의 면밀한 관리를 당부했다.
  • 문 대통령 “가상화폐 관련, 부처 간 조율 전 공개 바람직하지 않다”
    • 입력 2018.01.16 (15:06)
    • 수정 2018.01.16 (17:21)
    정치
문 대통령 “가상화폐 관련, 부처 간 조율 전 공개 바람직하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오늘) 가상화폐 대책을 둘러싼 정부 부처간 혼선과 관련해 "부처간 협의와 입장조율에 들어가기 전에 각 부처의 입장이 먼저 공개돼 정부부처 간 엇박자나 혼선으로 비춰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가상화폐 대책을 둘러싼 논란을 직접 언급하면서 "여러 부처가 관련된 정책일 경우 각 부처의 입장이 다른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다만 "그런 다른 입장들이 부처협의 과정을 통해 조율돼 정부 입장으로 정리되는 것"이라며 "이 협의과정에서 각 부처의 입장들이 드러나는 것은 좋은 일이고, 협의과정을 통해 그런 입장 차이를 좁히고, 결정하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가상화폐 대책 등과 관련해 보다 긴밀한 부처간 협조와 정책 결정 과정의 면밀한 관리를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