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입력 2018.01.16 (21:03) 수정 2018.01.16 (21: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제공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를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2008년 이 전 대통령을 집무실에서 만나 특활비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하면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첫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다시 국정원에 상납을 요구했고, 2억 원이 추가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추가 정황이 확인될 경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윗선 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의 구속 여부는 오늘(16일) 자정 전후 결정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 입력 2018.01.16 (21:03)
    • 수정 2018.01.16 (21:35)
    뉴스 9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제공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를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2008년 이 전 대통령을 집무실에서 만나 특활비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하면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첫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다시 국정원에 상납을 요구했고, 2억 원이 추가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추가 정황이 확인될 경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윗선 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의 구속 여부는 오늘(16일) 자정 전후 결정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