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입력 2018.01.16 (21:03) | 수정 2018.01.16 (21: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제공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를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2008년 이 전 대통령을 집무실에서 만나 특활비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하면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첫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다시 국정원에 상납을 요구했고, 2억 원이 추가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추가 정황이 확인될 경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윗선 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의 구속 여부는 오늘(16일) 자정 전후 결정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 입력 2018.01.16 (21:03)
    • 수정 2018.01.16 (21:35)
    뉴스 9
“MB, 특활비 상납 알고 있었다”…핵심인사 첫 진술 확보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제공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공개했습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를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2008년 이 전 대통령을 집무실에서 만나 특활비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하면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첫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다시 국정원에 상납을 요구했고, 2억 원이 추가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추가 정황이 확인될 경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윗선 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원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의 구속 여부는 오늘(16일) 자정 전후 결정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