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의혹’ 김진모 구속…“혐의 소명”
입력 2018.01.16 (23:57) | 수정 2018.01.17 (00:06) 인터넷 뉴스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의혹’ 김진모 구속…“혐의 소명”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5천만 원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구속됐다.

김 전 비서관은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서울남부지검장 등을 지낸 검사장 출신이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김 전 비서관에 대해 "업무상 횡령 부분에 있어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09년부터 2년동안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하면서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이 돈을 민간인 사찰 관련자에게 전달했기 때문에 뇌물수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주무관은 자신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으로부터 5천만 원을 받았으며,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마련한 자금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12일 김 전 비서관을 비롯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청와대 인사 뇌물 상납 의혹 사건 수사를 본격화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의혹’ 김진모 구속…“혐의 소명”
    • 입력 2018.01.16 (23:57)
    • 수정 2018.01.17 (00:06)
    인터넷 뉴스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의혹’ 김진모 구속…“혐의 소명”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5천만 원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구속됐다.

김 전 비서관은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서울남부지검장 등을 지낸 검사장 출신이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김 전 비서관에 대해 "업무상 횡령 부분에 있어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09년부터 2년동안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하면서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천만 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이 돈을 민간인 사찰 관련자에게 전달했기 때문에 뇌물수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주무관은 자신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으로부터 5천만 원을 받았으며,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마련한 자금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12일 김 전 비서관을 비롯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청와대 인사 뇌물 상납 의혹 사건 수사를 본격화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