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토안보부장관 “법 준수 드리머 추방 우선시 않을 것”
입력 2018.01.17 (00:39) 수정 2018.01.17 (01:04) 국제
미 국토안보부장관 “법 준수 드리머 추방 우선시 않을 것”
커스텐 닐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어릴 때 부모를 따라 미국에 온 불법체류 청년(드리머)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다카)에 대해 의회가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법 위반 전력이 없는 드리머의 경우 추방을 우선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닐슨 장관은 오늘 CBS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그들의 추방을 우선시하는 것이 우리의 우선 사항이 아니다"면서 "나는 전에도 이 같은 얘기를 해왔고, 그것은 국토안보부의 정책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의회에서 다카를 놓고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등록을 한, 법 위반 전력 없는 다카 수혜자들의 추방을 우선순위로 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다카 프로그램을 대신할 법률안에 합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다카 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의회에서는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체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오는 19일 연방예산 처리 시한까지 다카 개정안을 포함한 이민 관련 합의안 처리를 위해 협상을 벌여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거지소굴' 발언 여파로 처리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자신이 '거지소굴'(shithole) 발언을 했다고 확인한 민주당 딕 더빈(일리노이) 상원의원을 겨냥해 "더빈이 다카를 날려버렸다"고 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미 국토안보부장관 “법 준수 드리머 추방 우선시 않을 것”
    • 입력 2018.01.17 (00:39)
    • 수정 2018.01.17 (01:04)
    국제
미 국토안보부장관 “법 준수 드리머 추방 우선시 않을 것”
커스텐 닐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어릴 때 부모를 따라 미국에 온 불법체류 청년(드리머)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다카)에 대해 의회가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법 위반 전력이 없는 드리머의 경우 추방을 우선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닐슨 장관은 오늘 CBS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그들의 추방을 우선시하는 것이 우리의 우선 사항이 아니다"면서 "나는 전에도 이 같은 얘기를 해왔고, 그것은 국토안보부의 정책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의회에서 다카를 놓고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등록을 한, 법 위반 전력 없는 다카 수혜자들의 추방을 우선순위로 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다카 프로그램을 대신할 법률안에 합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다카 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의회에서는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대체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오는 19일 연방예산 처리 시한까지 다카 개정안을 포함한 이민 관련 합의안 처리를 위해 협상을 벌여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거지소굴' 발언 여파로 처리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자신이 '거지소굴'(shithole) 발언을 했다고 확인한 민주당 딕 더빈(일리노이) 상원의원을 겨냥해 "더빈이 다카를 날려버렸다"고 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