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틸러슨 “북한과 대화할 때…대북 해법서 한미 차이 없다”
입력 2018.01.17 (11:33) | 수정 2018.01.17 (11:36) 인터넷 뉴스
틸러슨 “북한과 대화할 때…대북 해법서 한미 차이 없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라면서 "그러나 그들이 대화를 원한다고 말하는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대화를 하려면 위협적 행동의 지속적인 중단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다루는 방식에서 한국과 미국 사이에 차이는 없다"며 한미 공조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우려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는 현 상황에 대해 매우 냉정하고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계속 중요한 진전을 만들어내면서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외교적) 관여의 길을 선택하지 않으면 그들은 스스로 군사 옵션의 방아쇠를 당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평양은 군사적 상황이 그들에게 결코 좋은 결과가 아닐 것이라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한 제한된 군사적 타격이 가능하느냐'라는 물음에 "아직 결정되지 않은 이슈에 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
  • 틸러슨 “북한과 대화할 때…대북 해법서 한미 차이 없다”
    • 입력 2018.01.17 (11:33)
    • 수정 2018.01.17 (11:36)
    인터넷 뉴스
틸러슨 “북한과 대화할 때…대북 해법서 한미 차이 없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간)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라면서 "그러나 그들이 대화를 원한다고 말하는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대화를 하려면 위협적 행동의 지속적인 중단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다루는 방식에서 한국과 미국 사이에 차이는 없다"며 한미 공조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우려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는 현 상황에 대해 매우 냉정하고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계속 중요한 진전을 만들어내면서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외교적) 관여의 길을 선택하지 않으면 그들은 스스로 군사 옵션의 방아쇠를 당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평양은 군사적 상황이 그들에게 결코 좋은 결과가 아닐 것이라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한 제한된 군사적 타격이 가능하느냐'라는 물음에 "아직 결정되지 않은 이슈에 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