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다스 비자금’ 수사팀, 협력업체 IM 등 압수수색
입력 2018.01.17 (17:06) | 수정 2018.01.17 (17:08) 인터넷 뉴스
‘다스 비자금’ 수사팀, 협력업체 IM 등 압수수색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 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조사하는 검찰이 다스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했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오늘 오전 경북 경주에 있는 다스의 협력업체 아이엠(IM)과 관련자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11일 다스 본사와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 이 회장의 자금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진 금강 대표이사 이 모 씨의 사무실 등 10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지 6일 만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다스 120억 자금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엠은 지난 2006년 3월 설립된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 씨가 이 회사 주식의 4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다.

수사팀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장부와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 관련 문건들을 분석한 뒤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를 벌일 전망이다.

수사팀은 문제의 120억 원이 과거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팀의 결론대로 개인의 횡령인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인지를 규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다스 비자금’ 수사팀, 협력업체 IM 등 압수수색
    • 입력 2018.01.17 (17:06)
    • 수정 2018.01.17 (17:08)
    인터넷 뉴스
‘다스 비자금’ 수사팀, 협력업체 IM 등 압수수색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 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조사하는 검찰이 다스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했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오늘 오전 경북 경주에 있는 다스의 협력업체 아이엠(IM)과 관련자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11일 다스 본사와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 이 회장의 자금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진 금강 대표이사 이 모 씨의 사무실 등 10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지 6일 만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다스 120억 자금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엠은 지난 2006년 3월 설립된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 씨가 이 회사 주식의 4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다.

수사팀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장부와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 관련 문건들을 분석한 뒤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를 벌일 전망이다.

수사팀은 문제의 120억 원이 과거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팀의 결론대로 개인의 횡령인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인지를 규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