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사립전문대도 입학금 2022년까지 폐지
입력 2018.01.18 (11:43) | 수정 2018.01.18 (11:48) 인터넷 뉴스
사립전문대도 입학금 2022년까지 폐지
4년제 대학과 국공립 전문대에 이어 사립전문대도 2022년까지 사실상 입학금을 없애기로 했다. 하지만 입학금의 33%를 정부가 지원해주기로 하면서 입학업무 실비를 20%만 남기기로 한 4년제 대학과 형평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사립전문대 입학금 단계적 감축에 합의했다고 오늘(18일) 밝혔다.

합의된 내용에 따르면 사립전문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입학금의 33%를 제외한 나머지 67%를 매년 13.4%포인트씩 감축한다. 입학금의 33%는 올해부터 정부가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한다.이렇게 되면 2022학년도 신입생부터는 학생이 직접 내야 하는 입학금이 없어진다.

올해 신입생의 경우 입학금 인하분 13.4%와 국가장학금 지원액 33%를 합하면 지난해 신입생보다 입학금 부담이 46.4% 줄어든다.

지난해 신입생이 입학금 100만원을 냈다면 올해는 13.4% 감축된 86만6천원을 내야 하는데 국가장학금 33만원을 지원받기 때문에 실제 부담하는 금액은 53만6천원이 된다.

교육부는 입학금 단계적 폐지에 따른 전문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해 예산 지원을 매년 500억원 규모로 확대하는 등 재정지원을 적극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4년제 대학과 마찬가지로 일반재정지원을 도입하고,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대학(60% 이상)의 경우 별도 평가 없이 재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4년제 대학이 입학업무에 쓰이는 실비를 기존 입학금의 20%로 보고 나머지 80%를 감축하기로 한 점을 고려할 때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전국 사립전문대의 입학금 수입은 1천339억원이다. 지원 비율을 20%가 아닌 33%로 인정함으로써 정부가 올 한해만 세금 175억원을 더 쏟아부어야 하는 셈이다.

교육부는 등록금 수입에서 입학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4년제 대학은 2.9%인데 비해 전문대는 5%로 비교적 높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입학금 의존율이 2.9%인 4년제 대학이 20%의 실비를 남겼다면 의존율이 5%인 전문대는 33%를 남겨야 4년제 대학과 비슷한 수준의 부담을 지게 된다는 논리다.

이에 대해 한 4년제 대학 기획처 관계자는 "입학업무에 쓰이는 실비는 전문대와 4년제 대학이 다르지 않다"며 "평균 등록이 낮은 점, 법인 전입금이 많지 않은 점 등을 정부가 고려해 한 발 물러서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사립전문대도 입학금 2022년까지 폐지
    • 입력 2018.01.18 (11:43)
    • 수정 2018.01.18 (11:48)
    인터넷 뉴스
사립전문대도 입학금 2022년까지 폐지
4년제 대학과 국공립 전문대에 이어 사립전문대도 2022년까지 사실상 입학금을 없애기로 했다. 하지만 입학금의 33%를 정부가 지원해주기로 하면서 입학업무 실비를 20%만 남기기로 한 4년제 대학과 형평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사립전문대 입학금 단계적 감축에 합의했다고 오늘(18일) 밝혔다.

합의된 내용에 따르면 사립전문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입학금의 33%를 제외한 나머지 67%를 매년 13.4%포인트씩 감축한다. 입학금의 33%는 올해부터 정부가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한다.이렇게 되면 2022학년도 신입생부터는 학생이 직접 내야 하는 입학금이 없어진다.

올해 신입생의 경우 입학금 인하분 13.4%와 국가장학금 지원액 33%를 합하면 지난해 신입생보다 입학금 부담이 46.4% 줄어든다.

지난해 신입생이 입학금 100만원을 냈다면 올해는 13.4% 감축된 86만6천원을 내야 하는데 국가장학금 33만원을 지원받기 때문에 실제 부담하는 금액은 53만6천원이 된다.

교육부는 입학금 단계적 폐지에 따른 전문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해 예산 지원을 매년 500억원 규모로 확대하는 등 재정지원을 적극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4년제 대학과 마찬가지로 일반재정지원을 도입하고,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대학(60% 이상)의 경우 별도 평가 없이 재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4년제 대학이 입학업무에 쓰이는 실비를 기존 입학금의 20%로 보고 나머지 80%를 감축하기로 한 점을 고려할 때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전국 사립전문대의 입학금 수입은 1천339억원이다. 지원 비율을 20%가 아닌 33%로 인정함으로써 정부가 올 한해만 세금 175억원을 더 쏟아부어야 하는 셈이다.

교육부는 등록금 수입에서 입학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4년제 대학은 2.9%인데 비해 전문대는 5%로 비교적 높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입학금 의존율이 2.9%인 4년제 대학이 20%의 실비를 남겼다면 의존율이 5%인 전문대는 33%를 남겨야 4년제 대학과 비슷한 수준의 부담을 지게 된다는 논리다.

이에 대해 한 4년제 대학 기획처 관계자는 "입학업무에 쓰이는 실비는 전문대와 4년제 대학이 다르지 않다"며 "평균 등록이 낮은 점, 법인 전입금이 많지 않은 점 등을 정부가 고려해 한 발 물러서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