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덕수궁 돌담길 완전히 이어진다…단절된 70m 연결 추진
입력 2018.01.18 (11:43) | 수정 2018.01.18 (11:49) 인터넷 뉴스
덕수궁 돌담길 완전히 이어진다…단절된 70m 연결 추진
중간에 끊겨 되돌아 나와야 했던 덕수궁 돌담길이 올해 안에 '완전체'가 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과 김종진 문화재청장이 끊긴 덕수궁 돌담길 70m를 연결하기 위한 공동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오늘(18일) 밝혔다.

덕수궁 돌담길 1.1km 구간 중 170m는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1959년부터 60년 가까이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돼 있었다.

이 중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이어지는 100m 구간은 서울시가 영국대사관과 협의해 지난해 8월 개방했다. 이 땅은 원래 서울시 소유라 반환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영국이 1883년 4월 공사관 부지로 매입한 나머지 70m 구간(현 대사관 직원 숙소∼정문)은 개방 대상에서 빠져 덕수궁을 찾는 시민들은 여전히 돌담길 끝자락에서 되돌아 나와야 한다.

영국대사관이 보안상의 이유 등으로 70m 구간 개방이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서울시는 덕수궁 내부로 길을 내 돌담길을 연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렇게 하면 막힘 없이 길이 연결돼 대한문∼덕수궁길∼미국대사관저∼영국대사관(후문)∼서울시의회로 통하는 둘레길이 생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영국대사관 건물이 돌담길과 딱 붙어 있어 제대로 길을 내려면 대사관 건물 일부를 철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영국대사관이 보안 문제를 우려해 결국 덕수궁 내부로 길을 내는 대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덕수궁 안쪽으로 보행로가 생기면 문화재청이 조성한 '고종의 길(덕수궁길∼정동공원)'을 통해 경희궁과 정동길까지 가는 정동 일대의 새로운 보행축이 조성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문화재청과 함께 다음 달까지 돌담길 연결방안을 함께 마련해 문화재 현상변경심의 등 관련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절차가 별다른 문제 없이 진행되면 시민들은 올가을께 끊김 없이 돌담길 1.1km를 걸을 수 있게 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덕수궁 돌담길 완전히 이어진다…단절된 70m 연결 추진
    • 입력 2018.01.18 (11:43)
    • 수정 2018.01.18 (11:49)
    인터넷 뉴스
덕수궁 돌담길 완전히 이어진다…단절된 70m 연결 추진
중간에 끊겨 되돌아 나와야 했던 덕수궁 돌담길이 올해 안에 '완전체'가 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과 김종진 문화재청장이 끊긴 덕수궁 돌담길 70m를 연결하기 위한 공동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오늘(18일) 밝혔다.

덕수궁 돌담길 1.1km 구간 중 170m는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1959년부터 60년 가까이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돼 있었다.

이 중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이어지는 100m 구간은 서울시가 영국대사관과 협의해 지난해 8월 개방했다. 이 땅은 원래 서울시 소유라 반환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영국이 1883년 4월 공사관 부지로 매입한 나머지 70m 구간(현 대사관 직원 숙소∼정문)은 개방 대상에서 빠져 덕수궁을 찾는 시민들은 여전히 돌담길 끝자락에서 되돌아 나와야 한다.

영국대사관이 보안상의 이유 등으로 70m 구간 개방이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서울시는 덕수궁 내부로 길을 내 돌담길을 연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렇게 하면 막힘 없이 길이 연결돼 대한문∼덕수궁길∼미국대사관저∼영국대사관(후문)∼서울시의회로 통하는 둘레길이 생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영국대사관 건물이 돌담길과 딱 붙어 있어 제대로 길을 내려면 대사관 건물 일부를 철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영국대사관이 보안 문제를 우려해 결국 덕수궁 내부로 길을 내는 대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덕수궁 안쪽으로 보행로가 생기면 문화재청이 조성한 '고종의 길(덕수궁길∼정동공원)'을 통해 경희궁과 정동길까지 가는 정동 일대의 새로운 보행축이 조성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문화재청과 함께 다음 달까지 돌담길 연결방안을 함께 마련해 문화재 현상변경심의 등 관련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절차가 별다른 문제 없이 진행되면 시민들은 올가을께 끊김 없이 돌담길 1.1km를 걸을 수 있게 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