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본 범죄 발생건수 감소…보이스피싱·약취유인은 증가
입력 2018.01.18 (12:13) | 수정 2018.01.18 (12:48) 인터넷 뉴스
일본 범죄 발생건수 감소…보이스피싱·약취유인은 증가
지난해 일본에서 발생한 범죄 건수는 91만여 건으로 전후(2차대전 패전 후) 처음으로 100만 건 아래로 내려갔다는 통계가 나왔다.

18일 일본 경찰청이 발표한 '2017년 범죄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일본내 범죄 건수는
91만 5천111 건으로, 전년도(2016년)에 비해 8만 천9건, 약 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건수는 15년 연속 감소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4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범죄 종류별로는 살인·강도·강제추행 등 '중요범죄'가 만 889건으로 나타나, 최근 5년간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빈집털이 등 절도 범죄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65만 5천541 건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소녀들과 접촉해 범죄를 저지르는 '약취유인'은 239건으로 최근 5년새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이스피싱으로 불리는 전화금융사기 등 지능범죄도 4만 7천18건으로 2년 연속 증가했다.

범죄 용의자 검거율은 지난해 35.7%로 최근 5년새 가장 높았다. 특히 살인과 강도, 방화 등 중요범죄 검거율은 80.3%로 19년만에 80%를 넘었다.

범죄 감소 및 검거율 상승은 방범 카메라 보급 확산과 지역별 방법 자원봉사자 증가 등에 힘입은 것으로 일본 경찰청은 분석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일본 범죄 발생건수 감소…보이스피싱·약취유인은 증가
    • 입력 2018.01.18 (12:13)
    • 수정 2018.01.18 (12:48)
    인터넷 뉴스
일본 범죄 발생건수 감소…보이스피싱·약취유인은 증가
지난해 일본에서 발생한 범죄 건수는 91만여 건으로 전후(2차대전 패전 후) 처음으로 100만 건 아래로 내려갔다는 통계가 나왔다.

18일 일본 경찰청이 발표한 '2017년 범죄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일본내 범죄 건수는
91만 5천111 건으로, 전년도(2016년)에 비해 8만 천9건, 약 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건수는 15년 연속 감소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4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범죄 종류별로는 살인·강도·강제추행 등 '중요범죄'가 만 889건으로 나타나, 최근 5년간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빈집털이 등 절도 범죄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65만 5천541 건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소녀들과 접촉해 범죄를 저지르는 '약취유인'은 239건으로 최근 5년새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이스피싱으로 불리는 전화금융사기 등 지능범죄도 4만 7천18건으로 2년 연속 증가했다.

범죄 용의자 검거율은 지난해 35.7%로 최근 5년새 가장 높았다. 특히 살인과 강도, 방화 등 중요범죄 검거율은 80.3%로 19년만에 80%를 넘었다.

범죄 감소 및 검거율 상승은 방범 카메라 보급 확산과 지역별 방법 자원봉사자 증가 등에 힘입은 것으로 일본 경찰청은 분석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