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文 대통령, 정치보복 논란 이유 냉정히 생각해야”
입력 2018.01.18 (14:39) | 수정 2018.01.18 (14:5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文 대통령, 정치보복 논란 이유 냉정히 생각해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성명' 내용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왜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 논란이 생겼는지, 문재인 대통령이 냉정하게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8일(오늘)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흥분해서 분노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DJ,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공평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며 "DJ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와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특활비,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 없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자고나면 터져 나오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로 모욕주기 수사를 자행하고 있는 검찰부터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전임정부 모욕주기를 계속하더라도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한 평창동계올림픽 논란, 2030세대에 피눈물을 안긴 가상화폐 논란, 학부모들을 분노케 만든 영어교육 혼란, 자영업자들을 황폐하게 만든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등 오락가락하고 무능한 정책이 빚은 민심이반은 결코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文 대통령, 정치보복 논란 이유 냉정히 생각해야”
    • 입력 2018.01.18 (14:39)
    • 수정 2018.01.18 (14:5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文 대통령, 정치보복 논란 이유 냉정히 생각해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성명' 내용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왜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 논란이 생겼는지, 문재인 대통령이 냉정하게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8일(오늘)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흥분해서 분노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DJ,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공평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며 "DJ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와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특활비,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 없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자고나면 터져 나오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로 모욕주기 수사를 자행하고 있는 검찰부터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전임정부 모욕주기를 계속하더라도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한 평창동계올림픽 논란, 2030세대에 피눈물을 안긴 가상화폐 논란, 학부모들을 분노케 만든 영어교육 혼란, 자영업자들을 황폐하게 만든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등 오락가락하고 무능한 정책이 빚은 민심이반은 결코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