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가상화폐 차익’ 금감원 직원, 정부 대책 준비 관여
입력 2018.01.18 (16:42) | 수정 2018.01.18 (17:11) 인터넷 뉴스
‘가상화폐 차익’ 금감원 직원, 정부 대책 준비 관여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 발표 직전 갖고 있던 가상화폐를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금융감독원 직원이 국무조정실에서 가상화폐 관련 대책을 준비하는 데 관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은 50%가 넘는 차익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무조정실과 금감원에 따르면 가상화폐 정부대책을 발표하기 직전 가상화폐를 매도한 금감원 직원은 국무조정실로 파견된 A 씨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해 7월 3일 가상화폐에 1천3백여만 원을 투자했다. 당시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A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가상화폐를 팔아 700여만 원의 차익을 얻었다.

A 씨가 근무하는 국무조정실은 미성년자의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투자 수익에 과세를 검토하는 내용의 대책을 이틀 뒤인 13일 발표했다. A 씨가 근무하는 부서는 대책 발표자료 준비와 직접 관련된 곳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A 씨의 가상화폐 매매에 대해 직무 관련성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조속한 시일 내 조사를 마무리해 필요시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주식 거래에 대한 제한은 있지만, 가상화폐는 금융상품이 아니어서 거래에 따로 제한이 없다. 가상화폐를 금융상품으로 볼 수 없다는 게 금융당국의 입장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오늘(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직원의 가상화폐 거래를) 통보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가상화폐 차익’ 금감원 직원, 정부 대책 준비 관여
    • 입력 2018.01.18 (16:42)
    • 수정 2018.01.18 (17:11)
    인터넷 뉴스
‘가상화폐 차익’ 금감원 직원, 정부 대책 준비 관여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 발표 직전 갖고 있던 가상화폐를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금융감독원 직원이 국무조정실에서 가상화폐 관련 대책을 준비하는 데 관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은 50%가 넘는 차익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무조정실과 금감원에 따르면 가상화폐 정부대책을 발표하기 직전 가상화폐를 매도한 금감원 직원은 국무조정실로 파견된 A 씨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해 7월 3일 가상화폐에 1천3백여만 원을 투자했다. 당시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A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가상화폐를 팔아 700여만 원의 차익을 얻었다.

A 씨가 근무하는 국무조정실은 미성년자의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투자 수익에 과세를 검토하는 내용의 대책을 이틀 뒤인 13일 발표했다. A 씨가 근무하는 부서는 대책 발표자료 준비와 직접 관련된 곳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A 씨의 가상화폐 매매에 대해 직무 관련성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조속한 시일 내 조사를 마무리해 필요시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주식 거래에 대한 제한은 있지만, 가상화폐는 금융상품이 아니어서 거래에 따로 제한이 없다. 가상화폐를 금융상품으로 볼 수 없다는 게 금융당국의 입장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오늘(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직원의 가상화폐 거래를) 통보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