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원유철 불구속 기소
입력 2018.01.18 (19:17) | 수정 2018.01.18 (19:2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원유철 불구속 기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롯데와 GS 홈쇼핑 등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아 온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불구속 구속했습니다.

지역구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의 대가로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 온 원유철 의원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전 전 수석은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횡령,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검찰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전 전 수석은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시절 롯데와 GS홈쇼핑, KT에 요구해 모두 5억5천만 원을 e스포츠협회에 기부하거나 후원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해 뇌물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전 전 수석은 방송 관련 상임위 국회의원이었고, e스포츠 협회의 명예회장으로 이해 당사자였기 때문입니다.

롯데홈쇼핑으로부터 500만 원의 기프트 카드를 직접 받고, 가족과 본인이 롯데그룹 계열 리조트에서 680만 원 가량의 공짜 숙박과 식사를 제공 받은 혐의도 포함됐습니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1억8천 만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원 의원이 지역구인 경기도 평택에 있는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의 대가 명목으로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원 의원은 민원 청탁과는 별도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천300만원을 수수하고, 약 6천500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검찰,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원유철 불구속 기소
    • 입력 2018.01.18 (19:17)
    • 수정 2018.01.18 (19:21)
    뉴스 7
검찰,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원유철 불구속 기소
[앵커]

검찰이 롯데와 GS 홈쇼핑 등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아 온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불구속 구속했습니다.

지역구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의 대가로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 온 원유철 의원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전 전 수석은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횡령,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검찰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전 전 수석은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시절 롯데와 GS홈쇼핑, KT에 요구해 모두 5억5천만 원을 e스포츠협회에 기부하거나 후원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해 뇌물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전 전 수석은 방송 관련 상임위 국회의원이었고, e스포츠 협회의 명예회장으로 이해 당사자였기 때문입니다.

롯데홈쇼핑으로부터 500만 원의 기프트 카드를 직접 받고, 가족과 본인이 롯데그룹 계열 리조트에서 680만 원 가량의 공짜 숙박과 식사를 제공 받은 혐의도 포함됐습니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1억8천 만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원 의원이 지역구인 경기도 평택에 있는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의 대가 명목으로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원 의원은 민원 청탁과는 별도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천300만원을 수수하고, 약 6천500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