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총련,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 응원단 파견 계획”
입력 2018.01.18 (19:43) 수정 2018.01.18 (19:44) 인터넷 뉴스
“조총련,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 응원단 파견 계획”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가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의 재일 코리안 응원단 파견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통신은 남북이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막식에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조선총련에 이런 계획이 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조선총련은 그러나 "(남북) 당국이 세부(사항)를 정한 다음의 일"이라며 "아직 무엇도 말할 수 없다"고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 1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를 위한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조선총련 응원단의 활동도 보장하기로 했다. 조선총련 응원단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때 441명이 입국한 바 있다.

통신은 "응원단을 보내야 한다는 목소리는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17일부터였다"는 관계자의 말을 전한 뒤 이미 조선총련 지부 등을 통해 참가자 모집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응원단 파견은 3차례로 나눠 각각 4박 5일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개·폐회식을 포함한 거의 모든 일정에 참가할 것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총련 응원단이 북한이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응원단 230명과 공동 행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신은 재일 코리안에 포함된 한국 국적자 외에 '조선'적을 가진 사람의 한국 방문에는 한국 정부가 발행한 증명서가 필요하다며 이에 대해 "지난 17일 (남북) 합의에 근거해 특별한 틀로 다뤄지지 않겠느냐"는 관계자의 말을 덧붙였다.
  • “조총련,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 응원단 파견 계획”
    • 입력 2018.01.18 (19:43)
    • 수정 2018.01.18 (19:44)
    인터넷 뉴스
“조총련,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 응원단 파견 계획”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가 평창올림픽에 170명 규모의 재일 코리안 응원단 파견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통신은 남북이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막식에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조선총련에 이런 계획이 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조선총련은 그러나 "(남북) 당국이 세부(사항)를 정한 다음의 일"이라며 "아직 무엇도 말할 수 없다"고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 1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를 위한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조선총련 응원단의 활동도 보장하기로 했다. 조선총련 응원단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때 441명이 입국한 바 있다.

통신은 "응원단을 보내야 한다는 목소리는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17일부터였다"는 관계자의 말을 전한 뒤 이미 조선총련 지부 등을 통해 참가자 모집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응원단 파견은 3차례로 나눠 각각 4박 5일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개·폐회식을 포함한 거의 모든 일정에 참가할 것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총련 응원단이 북한이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응원단 230명과 공동 행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신은 재일 코리안에 포함된 한국 국적자 외에 '조선'적을 가진 사람의 한국 방문에는 한국 정부가 발행한 증명서가 필요하다며 이에 대해 "지난 17일 (남북) 합의에 근거해 특별한 틀로 다뤄지지 않겠느냐"는 관계자의 말을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