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 대통령 “MB의 盧 죽음·정치 보복 거론에 분노”
입력 2018.01.18 (21:01) | 수정 2018.01.18 (21: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MB의 盧 죽음·정치 보복 거론에 분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현 정부를 모욕하고 사법 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격앙된 감정까지 드러냈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현정권의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데 대해 분노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했는데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의 분노라는 말 속에 모든 것이 표현돼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은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는 생각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입장이 나가는 게 검찰 수사에 영향이 있을 수 있고 파급력이 클 수 있지만 국가 혁신을 해나가면서 정리돼야 할 것이 있으면 정확히 하는 게 혼란을 줄이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文 대통령 “MB의 盧 죽음·정치 보복 거론에 분노”
    • 입력 2018.01.18 (21:01)
    • 수정 2018.01.18 (21:43)
    뉴스 9
文 대통령 “MB의 盧 죽음·정치 보복 거론에 분노”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현 정부를 모욕하고 사법 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격앙된 감정까지 드러냈습니다.

김기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현정권의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데 대해 분노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했는데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의 분노라는 말 속에 모든 것이 표현돼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은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는 생각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입장이 나가는 게 검찰 수사에 영향이 있을 수 있고 파급력이 클 수 있지만 국가 혁신을 해나가면서 정리돼야 할 것이 있으면 정확히 하는 게 혼란을 줄이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