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EU “인스타그램·구글+도 ‘불법 콘텐츠와 전쟁’에 합류”
입력 2018.01.20 (00:26) | 수정 2018.01.20 (10:23) 인터넷 뉴스
EU “인스타그램·구글+도 ‘불법 콘텐츠와 전쟁’에 합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인스타그램과 '구글+'가 온라인을 통해 혐오를 부추기고 테러를 유도하는 극단주의와 싸우는, EU를 지원하는 미국 인터넷기업 모임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EU 집행위원회가 19일 밝혔다.

또 이미 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유튜브,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페이스북은 혐오를 부추기거나 테러를 유도하는 불법 콘텐츠를 24시간 내에 제거하기로 약속했다고 EU 집행위는 전했다.

베라 주로바 EU 법무·소비자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스타그램이 불법적인 온라인 혐오 콘텐츠와 싸우는 모임에 참여하고, 행동규범을 적용하기로 했다"면서 "오늘 아침엔 구글+도 가입하기로 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EU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지원자를 모집하고 있는 데 대한 우려가 커지던 2년 전에 미국에 있는 인터넷기업들과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는 불법콘텐츠를 제거하기로 합의했다.

주로바 집행위원은 이날 인터넷 업체들이 온라인 불법 콘텐츠를 없애는 데 진전을 보이는 것을 격려한 뒤 이들 업체가 지속적으로 불법 콘텐츠를 자율 규제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지난 몇 달간 인터넷 업체들이 불법 콘텐츠의 70%를 제거했다면서 이는 2017년 5월 이전의 59%나 2016년 6월 처음 이런 활동을 시작한 직후 몇 달간의 실적인 28%보다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로바 집행위원은 이어 페이스북의 경우 온라인 불법 콘텐츠를 검색·제거하기 위해 4천500명을 고용한 데 이어 추가로 3천500명을 고용했다고 전했다.

앞서 주로바 집행위원은 인터넷 업체들에 온라인 불법 콘텐츠에 대한 업체들의 자율적인 규제를 강화할 것을 촉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입법을 통해 강제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EU “인스타그램·구글+도 ‘불법 콘텐츠와 전쟁’에 합류”
    • 입력 2018.01.20 (00:26)
    • 수정 2018.01.20 (10:23)
    인터넷 뉴스
EU “인스타그램·구글+도 ‘불법 콘텐츠와 전쟁’에 합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인스타그램과 '구글+'가 온라인을 통해 혐오를 부추기고 테러를 유도하는 극단주의와 싸우는, EU를 지원하는 미국 인터넷기업 모임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EU 집행위원회가 19일 밝혔다.

또 이미 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유튜브,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페이스북은 혐오를 부추기거나 테러를 유도하는 불법 콘텐츠를 24시간 내에 제거하기로 약속했다고 EU 집행위는 전했다.

베라 주로바 EU 법무·소비자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스타그램이 불법적인 온라인 혐오 콘텐츠와 싸우는 모임에 참여하고, 행동규범을 적용하기로 했다"면서 "오늘 아침엔 구글+도 가입하기로 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EU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지원자를 모집하고 있는 데 대한 우려가 커지던 2년 전에 미국에 있는 인터넷기업들과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는 불법콘텐츠를 제거하기로 합의했다.

주로바 집행위원은 이날 인터넷 업체들이 온라인 불법 콘텐츠를 없애는 데 진전을 보이는 것을 격려한 뒤 이들 업체가 지속적으로 불법 콘텐츠를 자율 규제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지난 몇 달간 인터넷 업체들이 불법 콘텐츠의 70%를 제거했다면서 이는 2017년 5월 이전의 59%나 2016년 6월 처음 이런 활동을 시작한 직후 몇 달간의 실적인 28%보다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로바 집행위원은 이어 페이스북의 경우 온라인 불법 콘텐츠를 검색·제거하기 위해 4천500명을 고용한 데 이어 추가로 3천500명을 고용했다고 전했다.

앞서 주로바 집행위원은 인터넷 업체들에 온라인 불법 콘텐츠에 대한 업체들의 자율적인 규제를 강화할 것을 촉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입법을 통해 강제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