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돌연 현송월 ‘파견 중지’…정부 “연락채널로 이유 확인 방침” ISSUE
입력 2018.01.20 (10:08) | 수정 2018.01.20 (11:02) 인터넷 뉴스
北, 돌연 현송월 ‘파견 중지’…정부 “연락채널로 이유 확인 방침”
북한이 오늘(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을 전날 밤 갑자기 중지한 것과 관련, 정부는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그 이유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어제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 중단을 통지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면서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했으니 관련 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판문점 연락채널은 통상 평일에만 가동되지만, 남북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파견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주말에는 연락채널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

연락채널은 보통 오전 9시 30분 연락관 간의 '개시 통화'로 가동이 시작된다.

북한은 전날 밤 10시쯤 이유에 대한 설명 없이 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을 전격 취소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방남 계획을 중단할 것 같다는 조짐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우리 측이 전날 오후 5시께 금강산 지역과 마식령 스키장을 둘러볼 선발대 12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할 때도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북측은 '중지'라고 했다"면서 일정이 다시 잡힐 것으로 기대했다.

남북은 어제 오후 늦게까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 점검단 방문에 대한 남측 언론의 취재방식을 놓고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정 취소 이유로 북측 내부적으로 기술적 준비가 덜 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그랬다면 관련 설명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북측은 오늘 연락채널을 통해 방남 계획 중단 이유를 설명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기술적 문제가 아닌 정치적 이유로 방남 계획 중단이 결정됐다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등으로 중단 배경을 발표할 수도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돌연 현송월 ‘파견 중지’…정부 “연락채널로 이유 확인 방침”
    • 입력 2018.01.20 (10:08)
    • 수정 2018.01.20 (11:02)
    인터넷 뉴스
北, 돌연 현송월 ‘파견 중지’…정부 “연락채널로 이유 확인 방침”
북한이 오늘(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을 전날 밤 갑자기 중지한 것과 관련, 정부는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그 이유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어제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 중단을 통지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면서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했으니 관련 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판문점 연락채널은 통상 평일에만 가동되지만, 남북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파견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주말에는 연락채널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

연락채널은 보통 오전 9시 30분 연락관 간의 '개시 통화'로 가동이 시작된다.

북한은 전날 밤 10시쯤 이유에 대한 설명 없이 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을 전격 취소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방남 계획을 중단할 것 같다는 조짐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우리 측이 전날 오후 5시께 금강산 지역과 마식령 스키장을 둘러볼 선발대 12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할 때도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북측은 '중지'라고 했다"면서 일정이 다시 잡힐 것으로 기대했다.

남북은 어제 오후 늦게까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 점검단 방문에 대한 남측 언론의 취재방식을 놓고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정 취소 이유로 북측 내부적으로 기술적 준비가 덜 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그랬다면 관련 설명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북측은 오늘 연락채널을 통해 방남 계획 중단 이유를 설명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기술적 문제가 아닌 정치적 이유로 방남 계획 중단이 결정됐다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등으로 중단 배경을 발표할 수도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