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평화올림픽에 최선 다해야”…野 “北에 끌려다녀선 안 돼”
입력 2018.01.20 (11:58) | 수정 2018.01.20 (12:17) 인터넷 뉴스
與 “평화올림픽에 최선 다해야”…野 “北에 끌려다녀선 안 돼”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포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 계획을 일방적으로 중지한 데 대해 정치권은 20일(오늘)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북한 측이 방남 계획을 중지한 정확한 이유를 아직 알지 못한다"면서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닌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정략적으로 비판하고 남·남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부도덕하다"면서 "국제 사회에서도 뜨겁게 환영받는 남북대화의 성과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올림픽을 불과 20여 일 앞두고 북한의 어깃장 놀음에 또다시 말려들었다"며 "북한 올림픽 참가에 대한 국내 반발여론을 의식한 북한의 배짱부리기, 대한민국 길들이기라면 그 책임은 문재인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도 사라지고 올림픽도 사라지고 북한만 남아있는 형국으로, 오죽하면 평창올림픽이 아니라 평양올림픽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겠느냐"며 "정부가 국내 반발여론을 의식해 북한에 무언가 다른 이야기를 했다가 북한의 반발을 부른 것이라면 그 내용 역시 소상히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의 갑작스러운 점검단 파견 취소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북한에 끌려다니며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은 이런 밀고 당기기로 평창올림픽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면서, 특히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중지 등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면 우리 정부는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與 “평화올림픽에 최선 다해야”…野 “北에 끌려다녀선 안 돼”
    • 입력 2018.01.20 (11:58)
    • 수정 2018.01.20 (12:17)
    인터넷 뉴스
與 “평화올림픽에 최선 다해야”…野 “北에 끌려다녀선 안 돼”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포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 계획을 일방적으로 중지한 데 대해 정치권은 20일(오늘)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북한 측이 방남 계획을 중지한 정확한 이유를 아직 알지 못한다"면서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닌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정략적으로 비판하고 남·남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부도덕하다"면서 "국제 사회에서도 뜨겁게 환영받는 남북대화의 성과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올림픽을 불과 20여 일 앞두고 북한의 어깃장 놀음에 또다시 말려들었다"며 "북한 올림픽 참가에 대한 국내 반발여론을 의식한 북한의 배짱부리기, 대한민국 길들이기라면 그 책임은 문재인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평창도 사라지고 올림픽도 사라지고 북한만 남아있는 형국으로, 오죽하면 평창올림픽이 아니라 평양올림픽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겠느냐"며 "정부가 국내 반발여론을 의식해 북한에 무언가 다른 이야기를 했다가 북한의 반발을 부른 것이라면 그 내용 역시 소상히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의 갑작스러운 점검단 파견 취소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북한에 끌려다니며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은 이런 밀고 당기기로 평창올림픽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면서, 특히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중지 등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면 우리 정부는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