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진출 막아라”…일본, 스리랑카·지부티 해상경비강화 지원
입력 2018.01.21 (13:22) 수정 2018.01.21 (13:28) 인터넷 뉴스
“중국 진출 막아라”…일본, 스리랑카·지부티 해상경비강화 지원
일본 정부가 그동안 남중국해 인접 국가를 상대로 한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스리랑카, 지부티 등 인도양 국가로도 확대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전했다.

중국이 스리랑카의 항구 운영권을 획득하고 지부티에 군부대를 설치하는 등 해상패권 장악을 위해 동·남중국해는 물론 인도양까지 선점하자 일본이 이를 견제하기 위해 비상이 걸린 양상이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 신설한 해외지원 전문 조직(MCT) 직원을 연내에 스리랑카와 지부티에 파견할 계획이다.

MCT 직원들은 양국에서 소형고속정을 사용한 위법 어선 단속 훈련, 유엔 해양법조약 등 관련 법령 강좌를 맡게 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에 대해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해 왔다.

일본이 스리랑카와 지부티에 대한 지원을 서두르는 것은 중국이 이미 이들 국가를 중요 거점으로 정하고 항만 개발 등을 추진하는 것의 영향이 커 보인다.

중국은 이미 스리랑카 남부 함반토타 항구에 대해 99년간의 운영권을 획득했고, 지부티에서는 최초의 해외기지를 설치해 지난해 8월부터 운용하고 있다.

일본은 해상경비능력 지원을 통해 이들 국가와의 관계를 깊게 만들어 중국의 영향력이 더 확대되는 것을 막겠다는 생각이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 17일 인도 남부 첸나이 앞바다에서 스리랑카와 몰디브가 옵서버로 참가한 가운데 인도 연안경비대와 공동 훈련을 했다.

앞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이달초 파키스탄과 스리랑카, 몰디브를 방문해 인프라 지원 의사를 표명하는 등 일본은 중국 견제를 목표로 인도양 인접 국가에 대해 전방위 구애에 나서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진출 막아라”…일본, 스리랑카·지부티 해상경비강화 지원
    • 입력 2018.01.21 (13:22)
    • 수정 2018.01.21 (13:28)
    인터넷 뉴스
“중국 진출 막아라”…일본, 스리랑카·지부티 해상경비강화 지원
일본 정부가 그동안 남중국해 인접 국가를 상대로 한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스리랑카, 지부티 등 인도양 국가로도 확대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전했다.

중국이 스리랑카의 항구 운영권을 획득하고 지부티에 군부대를 설치하는 등 해상패권 장악을 위해 동·남중국해는 물론 인도양까지 선점하자 일본이 이를 견제하기 위해 비상이 걸린 양상이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해 신설한 해외지원 전문 조직(MCT) 직원을 연내에 스리랑카와 지부티에 파견할 계획이다.

MCT 직원들은 양국에서 소형고속정을 사용한 위법 어선 단속 훈련, 유엔 해양법조약 등 관련 법령 강좌를 맡게 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에 대해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해 왔다.

일본이 스리랑카와 지부티에 대한 지원을 서두르는 것은 중국이 이미 이들 국가를 중요 거점으로 정하고 항만 개발 등을 추진하는 것의 영향이 커 보인다.

중국은 이미 스리랑카 남부 함반토타 항구에 대해 99년간의 운영권을 획득했고, 지부티에서는 최초의 해외기지를 설치해 지난해 8월부터 운용하고 있다.

일본은 해상경비능력 지원을 통해 이들 국가와의 관계를 깊게 만들어 중국의 영향력이 더 확대되는 것을 막겠다는 생각이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 17일 인도 남부 첸나이 앞바다에서 스리랑카와 몰디브가 옵서버로 참가한 가운데 인도 연안경비대와 공동 훈련을 했다.

앞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이달초 파키스탄과 스리랑카, 몰디브를 방문해 인프라 지원 의사를 표명하는 등 일본은 중국 견제를 목표로 인도양 인접 국가에 대해 전방위 구애에 나서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