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신문 “南당국, 제정신 갖고 북남관계 개선 임해야” 주장
입력 2018.01.21 (13:30) 수정 2018.01.21 (20:36) 인터넷 뉴스
北신문 “南당국, 제정신 갖고 북남관계 개선 임해야” 주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남쪽을 방문한 오늘(21일) 북한 매체들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거듭 요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정세를 격화시키려는 고의적인 도발 행위'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미국 주도로 열렸다면서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나타난 정세 흐름을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그에 제동을 걸고 반공화국 압살 야망을 실현하려고 발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밴쿠버 회의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사실을 거론하며 "북과 남이 민족의 대사를 잘 치르기 위한 대화를 진행하고 있는 때에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내용을 다시 거론하며 "저들이 대화를 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것이라는 고약한 나발을 불어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민족 내부 문제인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녀야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남조선 당국은 제정신을 가지고 북남관계 개선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또 '역사의 오물통에 처넣어야 할 쓰레기 언론'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 사이에 대화의 문이 열리고 관계개선의 분위기가 마련되고 있는 지금 남조선에서 우리에 대한 보수언론들의 악선전이 도수를 넘어서고 있다"며 국내 일부 매체의 실명을 거론하며 거친 비난공세를 펼쳤다.

신문은 "남조선 각계도 정세 악화로 역대 최악의 인기 없는 경기대회로 기록될 수 있는 이번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우리가 구원의 손길을 보내주고 있는데 대해 고마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라며 "그런데 (일부) 보수언론들은 동족의 선의를 모독하는 입에 담지 못할 악설로 지면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성의와 아량을 모독하다 못해 상대방의 체제까지 걸고 들며 대결을 고취하는 보수언론들의 무례·무도한 여론 오도 행위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보수언론들은 민족 내부에 불신과 대결을 고취하는 데 앞장선 대가가 얼마나 처참한가 하는 것을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등도 비슷한 톤으로 우리측 일부 언론 보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신문 “南당국, 제정신 갖고 북남관계 개선 임해야” 주장
    • 입력 2018.01.21 (13:30)
    • 수정 2018.01.21 (20:36)
    인터넷 뉴스
北신문 “南당국, 제정신 갖고 북남관계 개선 임해야” 주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남쪽을 방문한 오늘(21일) 북한 매체들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거듭 요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정세를 격화시키려는 고의적인 도발 행위'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미국 주도로 열렸다면서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나타난 정세 흐름을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그에 제동을 걸고 반공화국 압살 야망을 실현하려고 발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밴쿠버 회의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사실을 거론하며 "북과 남이 민족의 대사를 잘 치르기 위한 대화를 진행하고 있는 때에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내용을 다시 거론하며 "저들이 대화를 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것이라는 고약한 나발을 불어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민족 내부 문제인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녀야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남조선 당국은 제정신을 가지고 북남관계 개선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또 '역사의 오물통에 처넣어야 할 쓰레기 언론'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 사이에 대화의 문이 열리고 관계개선의 분위기가 마련되고 있는 지금 남조선에서 우리에 대한 보수언론들의 악선전이 도수를 넘어서고 있다"며 국내 일부 매체의 실명을 거론하며 거친 비난공세를 펼쳤다.

신문은 "남조선 각계도 정세 악화로 역대 최악의 인기 없는 경기대회로 기록될 수 있는 이번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우리가 구원의 손길을 보내주고 있는데 대해 고마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라며 "그런데 (일부) 보수언론들은 동족의 선의를 모독하는 입에 담지 못할 악설로 지면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성의와 아량을 모독하다 못해 상대방의 체제까지 걸고 들며 대결을 고취하는 보수언론들의 무례·무도한 여론 오도 행위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보수언론들은 민족 내부에 불신과 대결을 고취하는 데 앞장선 대가가 얼마나 처참한가 하는 것을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등도 비슷한 톤으로 우리측 일부 언론 보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