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대북제재 블랙리스트 선박 2척 입항 거부
입력 2018.01.21 (13:52) 수정 2018.01.21 (13:57) 국제
타이완, 대북제재 블랙리스트 선박 2척 입항 거부
타이완 정부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대북제재 블랙리스트에 오른 선박의 입항을 거부하고 승선 조사를 했다고 현지 언론이 21일(오늘) 보도했다.

타이완 연합보는 20일(어제) 빌리언스 18호(킹스웨이호), 빌리언스 88호(트윈스불호) 등 선박 2척이 해경에 남부 가오슝(高雄)항 입항을 신청했지만, 해경이 거절했다고 전했다.

이어 해경 직원들이 빌리언스 88호에 승선해 이 선박이 석유제품 등 대북 금수 물품으로 지정된 화물을 실었는지 검사했지만, 금수 대상 화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타이완 해경은 입항을 거부당한 뒤 타이완 서남쪽으로 향한 이들 선박의 동태를 면밀하게 감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겠다고 밝힌 타이완 당국은 "해운회사와 무역회사, 수출입업자 등은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이나 대북 밀수가 의심되는 선박을 임차해 조사나 압류 등 손실을 자초하는 일을 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대만 해안순방서 홈페이지 캡처]
  • 타이완, 대북제재 블랙리스트 선박 2척 입항 거부
    • 입력 2018.01.21 (13:52)
    • 수정 2018.01.21 (13:57)
    국제
타이완, 대북제재 블랙리스트 선박 2척 입항 거부
타이완 정부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대북제재 블랙리스트에 오른 선박의 입항을 거부하고 승선 조사를 했다고 현지 언론이 21일(오늘) 보도했다.

타이완 연합보는 20일(어제) 빌리언스 18호(킹스웨이호), 빌리언스 88호(트윈스불호) 등 선박 2척이 해경에 남부 가오슝(高雄)항 입항을 신청했지만, 해경이 거절했다고 전했다.

이어 해경 직원들이 빌리언스 88호에 승선해 이 선박이 석유제품 등 대북 금수 물품으로 지정된 화물을 실었는지 검사했지만, 금수 대상 화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타이완 해경은 입항을 거부당한 뒤 타이완 서남쪽으로 향한 이들 선박의 동태를 면밀하게 감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겠다고 밝힌 타이완 당국은 "해운회사와 무역회사, 수출입업자 등은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선박이나 대북 밀수가 의심되는 선박을 임차해 조사나 압류 등 손실을 자초하는 일을 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대만 해안순방서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