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입력 2018.01.21 (14:38) | 수정 2018.01.21 (16:11) 인터넷 뉴스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강제 차량 2부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차량 의무제 시행은 서울시장의 권한이 아니기 때문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 의무 2부제를 시장 특별명령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중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서울 시내 차량 의무 2부제를 시행하기 위해서라도 시행령 개정을 신속하게 이루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동되면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라는 정책을 하고 있지만, 하루 50억 원 가까이 드는 데 비해 시내 교통량 감소 비율이 1%대에 머물러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올해 상반기안에 전국 최초로 자동차를 7등급으로 구분해 혜택과 단속을 병행하는 '친환경 등급제'를 실시하고 본격 전기차 시대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 입력 2018.01.21 (14:38)
    • 수정 2018.01.21 (16:11)
    인터넷 뉴스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강제 차량 2부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차량 의무제 시행은 서울시장의 권한이 아니기 때문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 의무 2부제를 시장 특별명령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중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서울 시내 차량 의무 2부제를 시행하기 위해서라도 시행령 개정을 신속하게 이루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동되면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라는 정책을 하고 있지만, 하루 50억 원 가까이 드는 데 비해 시내 교통량 감소 비율이 1%대에 머물러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올해 상반기안에 전국 최초로 자동차를 7등급으로 구분해 혜택과 단속을 병행하는 '친환경 등급제'를 실시하고 본격 전기차 시대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