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입력 2018.01.21 (14:38) 수정 2018.01.21 (16:11) 사회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강제 차량 2부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차량 의무제 시행은 서울시장의 권한이 아니기 때문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 의무 2부제를 시장 특별명령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중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서울 시내 차량 의무 2부제를 시행하기 위해서라도 시행령 개정을 신속하게 이루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동되면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라는 정책을 하고 있지만, 하루 50억 원 가까이 드는 데 비해 시내 교통량 감소 비율이 1%대에 머물러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올해 상반기안에 전국 최초로 자동차를 7등급으로 구분해 혜택과 단속을 병행하는 '친환경 등급제'를 실시하고 본격 전기차 시대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 입력 2018.01.21 (14:38)
    • 수정 2018.01.21 (16:11)
    사회
박원순 “미세먼지 비상 조치 시 강제 ‘차량2부제’ 추진”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강제 차량 2부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차량 의무제 시행은 서울시장의 권한이 아니기 때문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차량 의무 2부제를 시장 특별명령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중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서울 시내 차량 의무 2부제를 시행하기 위해서라도 시행령 개정을 신속하게 이루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최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동되면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라는 정책을 하고 있지만, 하루 50억 원 가까이 드는 데 비해 시내 교통량 감소 비율이 1%대에 머물러 실효성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올해 상반기안에 전국 최초로 자동차를 7등급으로 구분해 혜택과 단속을 병행하는 '친환경 등급제'를 실시하고 본격 전기차 시대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