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입력 2018.01.21 (17:03) 수정 2018.01.21 (19:34) 인터넷 뉴스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이 나왔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 판매자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009년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자녀가 서울 강남권에서 실거래가 10억 원대의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자금 조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자녀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조사해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 조사에서 아파트 판매자는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다고 진술했다. 또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 거래액을 확인해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난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국세청에서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확인한 결과, 당시 해당 아파트를 살 만한 돈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보기 어려워, 부모 등 타인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 원 말고도 연간 40억 원가량의 국정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지난 19일 원 전 원장과 당시 국정원 관계자 서너 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정원 해외 공작금 200만 달러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과 서울 도곡동 안가 조성 의혹 등 원 전 원장의 관련 의혹도 수사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 입력 2018.01.21 (17:03)
    • 수정 2018.01.21 (19:34)
    인터넷 뉴스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이 나왔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 판매자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009년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자녀가 서울 강남권에서 실거래가 10억 원대의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자금 조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자녀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조사해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 조사에서 아파트 판매자는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다고 진술했다. 또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 거래액을 확인해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난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국세청에서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확인한 결과, 당시 해당 아파트를 살 만한 돈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보기 어려워, 부모 등 타인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 원 말고도 연간 40억 원가량의 국정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지난 19일 원 전 원장과 당시 국정원 관계자 서너 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정원 해외 공작금 200만 달러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과 서울 도곡동 안가 조성 의혹 등 원 전 원장의 관련 의혹도 수사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