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입력 2018.01.21 (17:03) | 수정 2018.01.21 (19:34) 인터넷 뉴스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이 나왔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 판매자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009년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자녀가 서울 강남권에서 실거래가 10억 원대의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자금 조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자녀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조사해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 조사에서 아파트 판매자는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다고 진술했다. 또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 거래액을 확인해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난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국세청에서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확인한 결과, 당시 해당 아파트를 살 만한 돈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보기 어려워, 부모 등 타인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 원 말고도 연간 40억 원가량의 국정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지난 19일 원 전 원장과 당시 국정원 관계자 서너 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정원 해외 공작금 200만 달러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과 서울 도곡동 안가 조성 의혹 등 원 전 원장의 관련 의혹도 수사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 입력 2018.01.21 (17:03)
    • 수정 2018.01.21 (19:34)
    인터넷 뉴스
검찰 “원세훈 자녀, 10억 아파트 현찰 구매…지폐 계수기도 동원” 진술 확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이 나왔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 판매자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009년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자녀가 서울 강남권에서 실거래가 10억 원대의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하고 자금 조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자녀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조사해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 조사에서 아파트 판매자는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다고 진술했다. 또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 거래액을 확인해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난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국세청에서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확인한 결과, 당시 해당 아파트를 살 만한 돈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보기 어려워, 부모 등 타인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 원 말고도 연간 40억 원가량의 국정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지난 19일 원 전 원장과 당시 국정원 관계자 서너 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정원 해외 공작금 200만 달러를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과 서울 도곡동 안가 조성 의혹 등 원 전 원장의 관련 의혹도 수사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