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세훈 자녀, 10억대 아파트 현찰 구입…계수기도 동원”
입력 2018.01.21 (21:10) 수정 2018.01.21 (21:3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원세훈 자녀, 10억대 아파트 현찰 구입…계수기도 동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기간, 원 전 원장의 자녀가 강남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10억이 넘는 돈을 현찰로 낸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거래 당시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서 돈을 샜다고 하는데,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가 여기에도 쓰였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상한 부동산 거래 한 건을 발견했습니다.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10억 원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를 판 사람으로부터 "구매자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고, 특히 현금 계수기를 가져와 돈을 세 의아하게 여겼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아파트 구입 시기가 원 전 원장의 재임 기간과 겹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자금 지원이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이 거래에 국정원 특활비가 흘러들어 갔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가 사용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 재수사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류 전 관리관은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에게 이른바 '입막음'용 돈 5천만 원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22일)은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불러 돈의 출처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원세훈 자녀, 10억대 아파트 현찰 구입…계수기도 동원”
    • 입력 2018.01.21 (21:10)
    • 수정 2018.01.21 (21:37)
    뉴스 9
“원세훈 자녀, 10억대 아파트 현찰 구입…계수기도 동원”
[앵커]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기간, 원 전 원장의 자녀가 강남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10억이 넘는 돈을 현찰로 낸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거래 당시 현금 계수기까지 가져와서 돈을 샜다고 하는데,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가 여기에도 쓰였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상한 부동산 거래 한 건을 발견했습니다.

원 전 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10억 원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아파트를 판 사람으로부터 "구매자가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렀고, 특히 현금 계수기를 가져와 돈을 세 의아하게 여겼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아파트 구입 시기가 원 전 원장의 재임 기간과 겹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자녀의 소득과 납세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자금 지원이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이 거래에 국정원 특활비가 흘러들어 갔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가 사용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 재수사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류 전 관리관은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에게 이른바 '입막음'용 돈 5천만 원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22일)은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불러 돈의 출처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