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논의
입력 2018.01.22 (07:34) 수정 2018.01.22 (08:02) 인터넷 뉴스
당정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논의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어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논의한다.

당정은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자살예방과 교통안전, 산업안전 등 3대 분야와 관련한 구체적 안전 관리 대책을 점검할 방침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회견에서 "국민안전을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로 삼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면서 "2022년까지 자살예방, 교통안전, 산업안전 등 '3대 분야 사망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집중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국민 생명 지키기가 너무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어 당정이 함께 대책 마련에 착수하려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회의에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 지도부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 주무부처 장관이 참석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당정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논의
    • 입력 2018.01.22 (07:34)
    • 수정 2018.01.22 (08:02)
    인터넷 뉴스
당정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논의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어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논의한다.

당정은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자살예방과 교통안전, 산업안전 등 3대 분야와 관련한 구체적 안전 관리 대책을 점검할 방침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회견에서 "국민안전을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로 삼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면서 "2022년까지 자살예방, 교통안전, 산업안전 등 '3대 분야 사망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집중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국민 생명 지키기가 너무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어 당정이 함께 대책 마련에 착수하려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회의에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 지도부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 주무부처 장관이 참석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