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현송월, 국립극장 공들여 점검…“만찬 후 귀환할 듯” ISSUE
입력 2018.01.22 (09:31) | 수정 2018.01.22 (19:45) 인터넷 뉴스
北현송월, 국립극장 공들여 점검…“만찬 후 귀환할 듯”
[연관 기사] [뉴스5] 北현송월, 서울 공연장 답사…“만찬 후 귀환할 듯”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방남 이틀째인 오는(22일 서울의 공연장들을 점검했다.

어제 방남해 강릉을 먼저 찾았던 현 단장 등 사전점검단은 이날 오전 KTX 임시열차를 이용해 서울에 도착한 뒤 오후에 잠실학생체육관과 장충체육관, 국립극장 등 서울의 공연장 3곳을 차례로 둘러봤다.





현 단장 일행은 이 중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한 시간 이상 머물며 조명과 음향, 무대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국립극장보다 먼저 찾은 잠실학생체육관과 장충체육관에서는 각각 15분 정도씩만 머물렀다.

이에 따라 서울 공연장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케스트라 연주와 오페라 공연 등이 가능한 해오름극장은 1천563석을 갖추고 있다.



앞서 현 단장 일행은 어제 강릉부터 찾아 강릉아트센터와 황영조기념체육관을 둘러봤다. 이들은 강릉아트센터에서 2시간 반을 머물며 꼼꼼하게 시설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져 이곳에서 강릉 공연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현 단장 일행은 오늘 워커힐호텔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밤늦게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육로로 귀환하는 것으로 1박 2일의 방남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 단장 일행의 방남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북한 인사의 남측 방문으로, 지난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당시 황병서, 김양건, 최룡해 등 최고위급 3인방이 내려온 이후 3년 4개월 가까이 만에 처음이다.


경의선 육로가 다시 열린 것도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최초다.

북측은 사전점검단이 보고한 공연장 점검 결과를 토대로 남북이 합의한 북한 예술단의 서울·강릉 공연 일시와 장소를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북한 예술단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하기로 돼 있다. 140여명에는 오케스트라는 물론 춤과 노래를 담당하는 인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현송월, 국립극장 공들여 점검…“만찬 후 귀환할 듯”
    • 입력 2018.01.22 (09:31)
    • 수정 2018.01.22 (19:45)
    인터넷 뉴스
北현송월, 국립극장 공들여 점검…“만찬 후 귀환할 듯”
[연관 기사] [뉴스5] 北현송월, 서울 공연장 답사…“만찬 후 귀환할 듯”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방남 이틀째인 오는(22일 서울의 공연장들을 점검했다.

어제 방남해 강릉을 먼저 찾았던 현 단장 등 사전점검단은 이날 오전 KTX 임시열차를 이용해 서울에 도착한 뒤 오후에 잠실학생체육관과 장충체육관, 국립극장 등 서울의 공연장 3곳을 차례로 둘러봤다.





현 단장 일행은 이 중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한 시간 이상 머물며 조명과 음향, 무대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국립극장보다 먼저 찾은 잠실학생체육관과 장충체육관에서는 각각 15분 정도씩만 머물렀다.

이에 따라 서울 공연장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케스트라 연주와 오페라 공연 등이 가능한 해오름극장은 1천563석을 갖추고 있다.



앞서 현 단장 일행은 어제 강릉부터 찾아 강릉아트센터와 황영조기념체육관을 둘러봤다. 이들은 강릉아트센터에서 2시간 반을 머물며 꼼꼼하게 시설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져 이곳에서 강릉 공연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현 단장 일행은 오늘 워커힐호텔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밤늦게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육로로 귀환하는 것으로 1박 2일의 방남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 단장 일행의 방남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북한 인사의 남측 방문으로, 지난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당시 황병서, 김양건, 최룡해 등 최고위급 3인방이 내려온 이후 3년 4개월 가까이 만에 처음이다.


경의선 육로가 다시 열린 것도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최초다.

북측은 사전점검단이 보고한 공연장 점검 결과를 토대로 남북이 합의한 북한 예술단의 서울·강릉 공연 일시와 장소를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북한 예술단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하기로 돼 있다. 140여명에는 오케스트라는 물론 춤과 노래를 담당하는 인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