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분증 없이 ‘손바닥 정맥·지문’으로 국내선 탄다
입력 2018.01.22 (11:10) 수정 2018.01.22 (11:42) 인터넷 뉴스
신분증 없이 ‘손바닥 정맥·지문’으로 국내선 탄다
신분증 없이도 국내선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오는 29일부터 김포·제주공항에서 국내선 출발 항공편 신원확인을 손바닥 정맥과 지문 등 생체인식으로 대체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장 높은 수준의 보안 기술로 알려진 손바닥 정맥 정보를 활용해 기존 육안 확인 과정에서 발생하던 오류를 방지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해 신속한 출국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김포공항 국내선 여객청사 3층과 제주공항 여객청사 3층에 마련된 등록대에서 하면 된다.

신분증을 제시하고 개인정보 활용에 동의해야 하며 손바닥 정맥과 지문을 등록하면 절차가 끝난다.

서비스 이용 대상은 만 14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며 만 18세 미만 청소년은 사진이 있는 학생증이나 부모·법정대리인과 주민등록초본 등 서류로 신분 확인을 받아야 한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김해·대구·청주 등 국내 공항으로 이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하고, 인천공항 도입 여부도 법무부, 경찰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신분증 없이 ‘손바닥 정맥·지문’으로 국내선 탄다
    • 입력 2018.01.22 (11:10)
    • 수정 2018.01.22 (11:42)
    인터넷 뉴스
신분증 없이 ‘손바닥 정맥·지문’으로 국내선 탄다
신분증 없이도 국내선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오는 29일부터 김포·제주공항에서 국내선 출발 항공편 신원확인을 손바닥 정맥과 지문 등 생체인식으로 대체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장 높은 수준의 보안 기술로 알려진 손바닥 정맥 정보를 활용해 기존 육안 확인 과정에서 발생하던 오류를 방지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해 신속한 출국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김포공항 국내선 여객청사 3층과 제주공항 여객청사 3층에 마련된 등록대에서 하면 된다.

신분증을 제시하고 개인정보 활용에 동의해야 하며 손바닥 정맥과 지문을 등록하면 절차가 끝난다.

서비스 이용 대상은 만 14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며 만 18세 미만 청소년은 사진이 있는 학생증이나 부모·법정대리인과 주민등록초본 등 서류로 신분 확인을 받아야 한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김해·대구·청주 등 국내 공항으로 이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하고, 인천공항 도입 여부도 법무부, 경찰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