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외무성·中·국제기구, 유엔 협조물자 반입 논의”
입력 2018.01.22 (11:19) | 수정 2018.01.22 (11:32) 인터넷 뉴스
北 “외무성·中·국제기구, 유엔 협조물자 반입 논의”
북한 외무성과 주북 중국대사, 주북 국제기구들이 최근 유엔의 대북 인도지원 물자 반입에 대해 논의를 했다고 북한 외무성이 공개했다.

북한 외무성은 어제(21일) 홈페이지 '소식' 코너에 게재한 글에서 "18일 외무성이 새해에 즈음하여 주조(주북) 외교단을 위하여 마련한 연회장에서 우리 외무성 일꾼과 주조 중국대사, 주조 국제기구 대표들 사이에 조선(북한)에 대한 유엔의 협조물자 납입 문제가 논의되었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어 "연회에 참가한 기자가 목격한 데 의하면 우리나라에 대한 인도주의 협조물자 제공에서 난관이 조성되고 있는 문제와 관련하여 주조 중국대사는 중국은 조선에 대한 인도주의 협조에 지장을 주는 일을 하지 않는다고 발언하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하여 주조 유엔 상주조정자를 비롯한 여러 국제기구 대표들은 현재 협조 설비와 물자들이 중국 측의 조치들로 하여 수송이 지연되거나 납입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하였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이 홈페이지에서 '기자의 목격'이라며 대북 물자 반입과 관련한 중국 측의 발언 내용을 밝히고, 이에 대한 국제기구 측의 반박성 언급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 北 “외무성·中·국제기구, 유엔 협조물자 반입 논의”
    • 입력 2018.01.22 (11:19)
    • 수정 2018.01.22 (11:32)
    인터넷 뉴스
北 “외무성·中·국제기구, 유엔 협조물자 반입 논의”
북한 외무성과 주북 중국대사, 주북 국제기구들이 최근 유엔의 대북 인도지원 물자 반입에 대해 논의를 했다고 북한 외무성이 공개했다.

북한 외무성은 어제(21일) 홈페이지 '소식' 코너에 게재한 글에서 "18일 외무성이 새해에 즈음하여 주조(주북) 외교단을 위하여 마련한 연회장에서 우리 외무성 일꾼과 주조 중국대사, 주조 국제기구 대표들 사이에 조선(북한)에 대한 유엔의 협조물자 납입 문제가 논의되었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어 "연회에 참가한 기자가 목격한 데 의하면 우리나라에 대한 인도주의 협조물자 제공에서 난관이 조성되고 있는 문제와 관련하여 주조 중국대사는 중국은 조선에 대한 인도주의 협조에 지장을 주는 일을 하지 않는다고 발언하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하여 주조 유엔 상주조정자를 비롯한 여러 국제기구 대표들은 현재 협조 설비와 물자들이 중국 측의 조치들로 하여 수송이 지연되거나 납입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하였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이 홈페이지에서 '기자의 목격'이라며 대북 물자 반입과 관련한 중국 측의 발언 내용을 밝히고, 이에 대한 국제기구 측의 반박성 언급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