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신당 당명 공모 100여 개 접수…26일 발표”
입력 2018.01.22 (11:36) 수정 2018.01.22 (11:5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신당 당명 공모 100여 개 접수…26일 발표”
바른정당과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통합반대파는 오는 26일 '개혁신당(가칭)'의 정식 당명을 발표하며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창추위)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금요일 아침 창추위 전체회의에서 당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현재까지 페이스북 공모를 통해 개혁평화당, 민주평화당, 햇볕당 등 100여 개 안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또 "창추위 당헌당규위원장에 이용주 의원을 추가인선했다"며 "총무위원장만 아직 협의가 안 끝난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오는 28일 예정된 창당 발기인대회 이후 창추위에 몸담은 비례대표 의원들이 이중 당적 신분이 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비례대표도 발기인에 들어갈 수 있지만 내달 6일 창당대회에 당원으로 입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창추위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회의에서 "개혁신당은 안철수·유승민 대표의 '보수 야합' 개혁신당이 아니라, 진짜 평화개혁신당을 국민과 함께 만들겠다"며 "촛불혁명의 뜻을 받들어 적폐청산과 국가 대개혁에 앞장서겠다"고 천명했다.

조 의원은 "개혁신당은 좌회전 깜빡이를 켜고 우회전을 하거나,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선을 변경하는 난폭운전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균형 잡힌 신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통합반대파의 개혁신당 창당 추진을 "해당 행위"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조 의원은 "정체성이 다른 정당과 보수 야합을 하고, 대다수 의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를 강행하고 밀어붙이는 안 대표야말로 해당 행위자"라고 맞받았다.
  •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신당 당명 공모 100여 개 접수…26일 발표”
    • 입력 2018.01.22 (11:36)
    • 수정 2018.01.22 (11:5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신당 당명 공모 100여 개 접수…26일 발표”
바른정당과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통합반대파는 오는 26일 '개혁신당(가칭)'의 정식 당명을 발표하며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창추위)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금요일 아침 창추위 전체회의에서 당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현재까지 페이스북 공모를 통해 개혁평화당, 민주평화당, 햇볕당 등 100여 개 안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또 "창추위 당헌당규위원장에 이용주 의원을 추가인선했다"며 "총무위원장만 아직 협의가 안 끝난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오는 28일 예정된 창당 발기인대회 이후 창추위에 몸담은 비례대표 의원들이 이중 당적 신분이 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비례대표도 발기인에 들어갈 수 있지만 내달 6일 창당대회에 당원으로 입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창추위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회의에서 "개혁신당은 안철수·유승민 대표의 '보수 야합' 개혁신당이 아니라, 진짜 평화개혁신당을 국민과 함께 만들겠다"며 "촛불혁명의 뜻을 받들어 적폐청산과 국가 대개혁에 앞장서겠다"고 천명했다.

조 의원은 "개혁신당은 좌회전 깜빡이를 켜고 우회전을 하거나,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선을 변경하는 난폭운전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균형 잡힌 신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통합반대파의 개혁신당 창당 추진을 "해당 행위"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조 의원은 "정체성이 다른 정당과 보수 야합을 하고, 대다수 의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를 강행하고 밀어붙이는 안 대표야말로 해당 행위자"라고 맞받았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