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선 “서울시 대중교통무료정책 중단돼야…수소전기차 도입 시급”
입력 2018.01.22 (11:47) 수정 2018.01.22 (12:39) 인터넷 뉴스
박영선 “서울시 대중교통무료정책 중단돼야…수소전기차 도입 시급”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22일(오늘) 최악의 미세먼지 대책으로 친환경 수소전기차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로운 서울시를 위한 정책대안을 마련해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첫번째 자리"라며 "친환경차 보급을 통해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수소전기차 대안을 정식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선 경쟁자인 박원순 시장의 대중교통 무료 대책을 강도높게 비판해 온 박 의원은 이날도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조치 일환으로 서울시가 시행중인 대중교통 무료 정책의 실효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더 이상 해선 안 되고 중단돼야 한다"며 "차량 강제 2부제 역시 취지는 이해하지만, 국민적 공감대가 뒷받침돼야 하고 실제 시행까지도 시간이 소요된다. 생계형 약자들에게 궁극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미봉책에 불과한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현재의 낡은 대책을 버려야 한다"며 "수소전기차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먼 미래 이야기 같았지만 지금은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 됐다"며 수소전기차 전면 도입을 제언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발생량 감축을 위해 2022년까지 친환경 전기·수소차 2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종합대책을 발표한 것을 언급, 서울시도 이에 호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미래차로 전기차 보급 정책에 집중하고 있는데, 전기차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대량의 안정적 전력공급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전력 생산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전기차 보급이 증가할수록 원전을 증설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영선 “서울시 대중교통무료정책 중단돼야…수소전기차 도입 시급”
    • 입력 2018.01.22 (11:47)
    • 수정 2018.01.22 (12:39)
    인터넷 뉴스
박영선 “서울시 대중교통무료정책 중단돼야…수소전기차 도입 시급”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22일(오늘) 최악의 미세먼지 대책으로 친환경 수소전기차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로운 서울시를 위한 정책대안을 마련해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첫번째 자리"라며 "친환경차 보급을 통해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수소전기차 대안을 정식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선 경쟁자인 박원순 시장의 대중교통 무료 대책을 강도높게 비판해 온 박 의원은 이날도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조치 일환으로 서울시가 시행중인 대중교통 무료 정책의 실효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더 이상 해선 안 되고 중단돼야 한다"며 "차량 강제 2부제 역시 취지는 이해하지만, 국민적 공감대가 뒷받침돼야 하고 실제 시행까지도 시간이 소요된다. 생계형 약자들에게 궁극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미봉책에 불과한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현재의 낡은 대책을 버려야 한다"며 "수소전기차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먼 미래 이야기 같았지만 지금은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 됐다"며 수소전기차 전면 도입을 제언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발생량 감축을 위해 2022년까지 친환경 전기·수소차 2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종합대책을 발표한 것을 언급, 서울시도 이에 호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미래차로 전기차 보급 정책에 집중하고 있는데, 전기차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대량의 안정적 전력공급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전력 생산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전기차 보급이 증가할수록 원전을 증설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