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 연결...정부 가뭄종합대책 발표
입력 2018.01.22 (12:05) 수정 2018.01.22 (12:37) 인터넷 뉴스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 연결...정부 가뭄종합대책 발표
해마다 반복되는 가뭄을 막고자 정부가 저수 상황을 상시 점검하고, 농촌용수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국토교통부·기상청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주 내용으로 하는 '2018년 가뭄종합대책'을 22일 발표했다.

우선 기상청은 167개 행정구역별 가뭄 현황 정보에 더해 117개 유역별 기뭄 정보를 추가로 제공하기로 했다.

기상청은 "기후 예측의 불확실성을 보완하고자 단정적인 형태가 아닌, '확률에 토대를 둔 가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개발에 힘을 쏟는다.

물이 풍부한 지역에서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를 연결해 새로운 농촌용수 공급처를 개발하고, 지역 실정에 맞춰 저수지·양수장 등 수리시설을 확충한다. 이를 통해 10년에 한 번 오는 규모의 가뭄에도 물을 공급하는 체계를 갖추는 것이 목표다.

국토교통부는 저수율이 낮은 보령·밀양·주암·부안·합천 댐의 저수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해 대책을 마련한다. 또 물이 부족한 지역에는 해수 담수화나 광역상수도 인근 지역 공급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노후한 지방 상수도 시설을 최신 시설로 개량하고, 광주 매내미 마을·인천 소청도 등 가뭄이 잦은 도서·산간 지역은 관정 개발과 상수도 확충에 나선다.
  •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 연결...정부 가뭄종합대책 발표
    • 입력 2018.01.22 (12:05)
    • 수정 2018.01.22 (12:37)
    인터넷 뉴스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 연결...정부 가뭄종합대책 발표
해마다 반복되는 가뭄을 막고자 정부가 저수 상황을 상시 점검하고, 농촌용수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국토교통부·기상청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주 내용으로 하는 '2018년 가뭄종합대책'을 22일 발표했다.

우선 기상청은 167개 행정구역별 가뭄 현황 정보에 더해 117개 유역별 기뭄 정보를 추가로 제공하기로 했다.

기상청은 "기후 예측의 불확실성을 보완하고자 단정적인 형태가 아닌, '확률에 토대를 둔 가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개발에 힘을 쏟는다.

물이 풍부한 지역에서 부족한 지역으로 물줄기를 연결해 새로운 농촌용수 공급처를 개발하고, 지역 실정에 맞춰 저수지·양수장 등 수리시설을 확충한다. 이를 통해 10년에 한 번 오는 규모의 가뭄에도 물을 공급하는 체계를 갖추는 것이 목표다.

국토교통부는 저수율이 낮은 보령·밀양·주암·부안·합천 댐의 저수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해 대책을 마련한다. 또 물이 부족한 지역에는 해수 담수화나 광역상수도 인근 지역 공급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노후한 지방 상수도 시설을 최신 시설로 개량하고, 광주 매내미 마을·인천 소청도 등 가뭄이 잦은 도서·산간 지역은 관정 개발과 상수도 확충에 나선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