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준표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 무너뜨려”
입력 2018.01.22 (12:04) | 수정 2018.01.22 (19:4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홍준표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 무너뜨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의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보와 경제, 인구감소를 문 정부의 3대 불안요소를 지적하며 6월 지방선거에서 좌파폭주를 막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무너진다면 문재인 정권은 좌파 폭주를 넘어 좌파 광풍으로 대한민국의 존립 기반마저 흔들려 할 것이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오늘 신년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주에 맞서 국민 여러분의 삶을 지키는 선거라면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홍 대표는 또 국민의 심판을 받은 지난 정권의 과오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혁신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의 안보, 역주행 경제, 급격한 인구 감소라는 3대 불안 요소 등을 거론하며 현 정부의 안보 정책과 경제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특히 청와대와 정부를 장악한 주사파 세력이 미국을 등지고 북한 김정은의 손에 나라의 운명을 맡기려 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전술핵 재배치 등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홍 대표는 아울러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실시하는데 대해선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민주주의만 넣겠다는 것이 이 정권이 주도하는 헌법 개정안의 핵심이라며 자유가 빠진 민주주의는 북한과 다를게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홍준표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 무너뜨려”
    • 입력 2018.01.22 (12:04)
    • 수정 2018.01.22 (19:43)
    뉴스 12
홍준표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 무너뜨려”
[앵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의 좌파 국가주의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보와 경제, 인구감소를 문 정부의 3대 불안요소를 지적하며 6월 지방선거에서 좌파폭주를 막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무너진다면 문재인 정권은 좌파 폭주를 넘어 좌파 광풍으로 대한민국의 존립 기반마저 흔들려 할 것이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오늘 신년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주에 맞서 국민 여러분의 삶을 지키는 선거라면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홍 대표는 또 국민의 심판을 받은 지난 정권의 과오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혁신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의 안보, 역주행 경제, 급격한 인구 감소라는 3대 불안 요소 등을 거론하며 현 정부의 안보 정책과 경제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특히 청와대와 정부를 장악한 주사파 세력이 미국을 등지고 북한 김정은의 손에 나라의 운명을 맡기려 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전술핵 재배치 등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홍 대표는 아울러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실시하는데 대해선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민주주의만 넣겠다는 것이 이 정권이 주도하는 헌법 개정안의 핵심이라며 자유가 빠진 민주주의는 북한과 다를게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