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통신 “南, 대화하고 있는때에 국제음모 가담 용서받지 못해”
입력 2018.01.22 (18:30) | 수정 2018.01.22 (18:32) 인터넷 뉴스
北통신 “南, 대화하고 있는때에 국제음모 가담 용서받지 못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2일) "북과 남이 민족의 대사를 잘 치르기 위한 대화를 하고 있는 때에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용서받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파멸의 운명을 공약한 수치스러운 광대극'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미국 주도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회의에 대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벌려놓은 이번 놀음은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역행하고 지역 정세를 격화시키려는 용납 못할 도발 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현실은 북남 사이의 화해와 단합의 방해자, 조선반도 평화의 파괴자가 누구인가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세계 최강의 핵강국, 군사강국에 도전하며 기어이 제2의 조선전쟁의 불집을 일으키려는 침략자, 도발자들에게 차례질 것은 시체와 죽음뿐"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어제 논설에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맹비난하고 강경화 외교장관의 회의 참석을 거론하며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제정신으로 북남관계 개선에 임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 과정을 미국에 설명한 것을 두고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녀야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모처럼 마련된 현 국면을 적극 살려 나가기 위해 처신을 바로 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통신 “南, 대화하고 있는때에 국제음모 가담 용서받지 못해”
    • 입력 2018.01.22 (18:30)
    • 수정 2018.01.22 (18:32)
    인터넷 뉴스
北통신 “南, 대화하고 있는때에 국제음모 가담 용서받지 못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2일) "북과 남이 민족의 대사를 잘 치르기 위한 대화를 하고 있는 때에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용서받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파멸의 운명을 공약한 수치스러운 광대극'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미국 주도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회의에 대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벌려놓은 이번 놀음은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역행하고 지역 정세를 격화시키려는 용납 못할 도발 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현실은 북남 사이의 화해와 단합의 방해자, 조선반도 평화의 파괴자가 누구인가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세계 최강의 핵강국, 군사강국에 도전하며 기어이 제2의 조선전쟁의 불집을 일으키려는 침략자, 도발자들에게 차례질 것은 시체와 죽음뿐"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어제 논설에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맹비난하고 강경화 외교장관의 회의 참석을 거론하며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해치기 위한 국제적 음모에 가담한 것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제정신으로 북남관계 개선에 임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 과정을 미국에 설명한 것을 두고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녀야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모처럼 마련된 현 국면을 적극 살려 나가기 위해 처신을 바로 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