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KBS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
입력 2018.01.22 (18:53) | 수정 2018.01.22 (21:00) 인터넷 뉴스
KBS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
KBS를 관리·감독하는 KBS 이사회는 오늘(22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어 고대영 KBS 사장 해임제청안을 의결했다.

KBS 이사회는 이날 재적 이사 11명 중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이사회를 열어 고 사장의 소명을 들은 뒤 2시간이 넘는 논의 끝에 찬성 6표, 기권 1표로 해임제청안을 가결했다.

야권 측 차기환, 조우석, 이원일 이사는 고 사장 해임제청안 처리에 반발하며 회의 도중 퇴장했다. 이인호 KBS 이사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 8일 KBS 여권 측 이사진은 보도 공정성 훼손, 내부 구성원 의견 수렴 부족 등 사유를 들어 고 사장 해임제청안을 KBS이사회 사무국에 제출한 바 있다.

이번 해임제청안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가 고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9월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지 141일째만에 처리됐다.

고 사장은 이날 이사회에 직접 출석해 "이사회가 제기한 해임사유 어느 한 가지도 동의할 수 없다"며 "해임을 강행할 경우 이는 법적으로 부당한 행위인 만큼 결코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또 "방송법에 임기가 규정되고 국회 인사청문회까지 거친 국가기간방송 사장을 부당하게 해임한다면 이는 대한민국 언론사에 큰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노조 KBS 본부는 성명을 통해 이제 KBS를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재건하기 위해 부끄러운 역사를 끊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의 최종 해임은 KBS 사장 임면권이 있는 대통령의 재가로 결정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KBS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
    • 입력 2018.01.22 (18:53)
    • 수정 2018.01.22 (21:00)
    인터넷 뉴스
KBS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
KBS를 관리·감독하는 KBS 이사회는 오늘(22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어 고대영 KBS 사장 해임제청안을 의결했다.

KBS 이사회는 이날 재적 이사 11명 중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이사회를 열어 고 사장의 소명을 들은 뒤 2시간이 넘는 논의 끝에 찬성 6표, 기권 1표로 해임제청안을 가결했다.

야권 측 차기환, 조우석, 이원일 이사는 고 사장 해임제청안 처리에 반발하며 회의 도중 퇴장했다. 이인호 KBS 이사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 8일 KBS 여권 측 이사진은 보도 공정성 훼손, 내부 구성원 의견 수렴 부족 등 사유를 들어 고 사장 해임제청안을 KBS이사회 사무국에 제출한 바 있다.

이번 해임제청안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가 고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9월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지 141일째만에 처리됐다.

고 사장은 이날 이사회에 직접 출석해 "이사회가 제기한 해임사유 어느 한 가지도 동의할 수 없다"며 "해임을 강행할 경우 이는 법적으로 부당한 행위인 만큼 결코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또 "방송법에 임기가 규정되고 국회 인사청문회까지 거친 국가기간방송 사장을 부당하게 해임한다면 이는 대한민국 언론사에 큰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노조 KBS 본부는 성명을 통해 이제 KBS를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재건하기 위해 부끄러운 역사를 끊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의 최종 해임은 KBS 사장 임면권이 있는 대통령의 재가로 결정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