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필사의 탈출 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입력 2018.01.22 (21:26) | 수정 2018.01.22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필사의 탈출 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건 학도병의 탈출기 등 강제동원의 생생한 피해 실상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던 1944년, 일본 유학 도중 24살의 나이로 강제징집된 고 김준엽 선생.

당시 일본군이 작성한 병적기록부입니다.

김 선생이 중국 서주로 끌려가 독립보병 58대대 2중대에 편입된 것으로 적혀있습니다.

입대 두 달 만에 극적으로 탈출한 기록도 상세히 나와 있습니다.

일본군은 탈출 예상 경로를 도면으로 만들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지만 광복군으로 합류하는 김준엽 선생을 잡지 못했습니다.

[김준엽 선생/1995년 당시 : "한국 사람이니까 우리 독립군에 참가해서 독립군의 일원으로 싸우고 싶단 말이에요. 광복군에 참여해야겠다…"]

일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첫 진상보고서에서는 이 같은 피해 실태가 구체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강제징집된 4,385명 가운데 절반이 일본 본토에 배치됐고 30%는 중국 전선에 끌려간 사실이 명부 확인과 당시 언론보도 등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한중구/행안부 강제동원피해조사연구과장 : "생존자 회고록, 일본군 부대 명부 등을 중심으로 조사, 정리하였으며 학도병 동원 피해실태 내용을 구체적으로 담고 있습니다."]

보고서에는 일본 전선에서 탈출한 뒤 독립운동을 펼친 사례도 다수 포함돼 유공자 포상의 근거자료로도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필사의 탈출 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 입력 2018.01.22 (21:26)
    • 수정 2018.01.22 (22:00)
    뉴스 9
‘필사의 탈출 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앵커]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건 학도병의 탈출기 등 강제동원의 생생한 피해 실상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던 1944년, 일본 유학 도중 24살의 나이로 강제징집된 고 김준엽 선생.

당시 일본군이 작성한 병적기록부입니다.

김 선생이 중국 서주로 끌려가 독립보병 58대대 2중대에 편입된 것으로 적혀있습니다.

입대 두 달 만에 극적으로 탈출한 기록도 상세히 나와 있습니다.

일본군은 탈출 예상 경로를 도면으로 만들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지만 광복군으로 합류하는 김준엽 선생을 잡지 못했습니다.

[김준엽 선생/1995년 당시 : "한국 사람이니까 우리 독립군에 참가해서 독립군의 일원으로 싸우고 싶단 말이에요. 광복군에 참여해야겠다…"]

일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첫 진상보고서에서는 이 같은 피해 실태가 구체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강제징집된 4,385명 가운데 절반이 일본 본토에 배치됐고 30%는 중국 전선에 끌려간 사실이 명부 확인과 당시 언론보도 등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한중구/행안부 강제동원피해조사연구과장 : "생존자 회고록, 일본군 부대 명부 등을 중심으로 조사, 정리하였으며 학도병 동원 피해실태 내용을 구체적으로 담고 있습니다."]

보고서에는 일본 전선에서 탈출한 뒤 독립운동을 펼친 사례도 다수 포함돼 유공자 포상의 근거자료로도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