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법관 13인 전원 “원세훈 재판, 靑 개입 사실 아니다” 정면 반박
입력 2018.01.23 (21:04) | 수정 2018.01.23 (21: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법관 13인 전원 “원세훈 재판, 靑 개입 사실 아니다” 정면 반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법원 추가 조사위원회의 이른바 ‘블랙리스트’조사 결과를 놓고,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법관 전원이 오늘(23일) 긴급회의를 열어 '법원 행정처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을 놓고, 청와대와 모종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법관 13명 전원이 참석한 긴급간담회가 오늘(23일) 법원에서 열렸습니다.

이어 대법원 재판이 청와대 영향력에 훼손됐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대법관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을 미끼로 청와대와 법원 현안 해결을 거래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와 대법관의 부적절한 접촉 의혹에 대해서도 "누구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대법원은 절차에 따라 원 전 원장 사건을 전원합의체 안건으로 분류했으며 일치된 의견으로 판결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런 의혹 제기는 사법부 독립과 재판 공정성에 의심을 불러일으킨다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습니다.

추가 조사 내용이 공개되면서 법원 내부에선 또 다른 갈등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일부 판사들은 블랙리스트에 따른 인사 불이익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고 원 전 원장 재판이 훼손됐다는 증거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추가조사위가 컴퓨터 열람을 강행한 데 따른 비밀침해죄 등 위법성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추가 조사를 결정했던 김명수 대법원장은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김 대법원장은 "일이 엄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여러 의견을 들은 뒤 신중하게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대법관 13인 전원 “원세훈 재판, 靑 개입 사실 아니다” 정면 반박
    • 입력 2018.01.23 (21:04)
    • 수정 2018.01.23 (21:35)
    뉴스 9
대법관 13인 전원 “원세훈 재판, 靑 개입 사실 아니다” 정면 반박
[앵커]

법원 추가 조사위원회의 이른바 ‘블랙리스트’조사 결과를 놓고,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법관 전원이 오늘(23일) 긴급회의를 열어 '법원 행정처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을 놓고, 청와대와 모종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법관 13명 전원이 참석한 긴급간담회가 오늘(23일) 법원에서 열렸습니다.

이어 대법원 재판이 청와대 영향력에 훼손됐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대법관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을 미끼로 청와대와 법원 현안 해결을 거래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와 대법관의 부적절한 접촉 의혹에 대해서도 "누구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대법원은 절차에 따라 원 전 원장 사건을 전원합의체 안건으로 분류했으며 일치된 의견으로 판결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런 의혹 제기는 사법부 독립과 재판 공정성에 의심을 불러일으킨다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습니다.

추가 조사 내용이 공개되면서 법원 내부에선 또 다른 갈등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일부 판사들은 블랙리스트에 따른 인사 불이익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고 원 전 원장 재판이 훼손됐다는 증거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추가조사위가 컴퓨터 열람을 강행한 데 따른 비밀침해죄 등 위법성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추가 조사를 결정했던 김명수 대법원장은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김 대법원장은 "일이 엄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여러 의견을 들은 뒤 신중하게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